호화 유람선에서 승객들이 사라지고 있다. 자살인지 살인인지 사고인지 단서도 목격자도 없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각국 경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시신조차 발견되지 않았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8일 전 세계 초호화 유람선의 승객들이 감쪽같이 사라지는 ‘미스터리 사건’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초호화 유람선 ‘퀸 엘리자베스2호(QE2)’가 웅장한 자태를 드러내며 영국 사우스햄프턴 항구에 입항했다. 예정에 없던 ‘비상 정박’은 사빈이라는 독일 여성이 사라졌기 때문이었다. 현지 경찰이 배를 샅샅이 수색했지만 흔적도 찾지 못했다.


세계 크루즈 업계에 따르면 2003년부터 지난해 3월까지 유람선에서 사라진 승객은 23명. 이후 불과 1년도 안돼 10명의 승객이 다시 사라졌다. 모두 초호화 유람선에서 일어났다.2005년 5월12일 한 베트남계 미국인 부부가 카리브해를 운항하던 유람선 ‘카니발 데스티니호’에서 사라졌다. 바다 한복판에서 없어진 노부부를 찾기 위해 미국 해안경비대까지 출동했다. 부부는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유서도 없었다. 가족과 함께 탑승한 부부는 모두 건강했고 불화도 없었다. 재정적으로도 윤택했다. 노부부의 가족들은 자살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노부부가 여생을 베트남에서 보낼 계획을 세우며 행복에 빠진 때였다. 아들 마이클 팜은 실종사건 이후 ‘국제 유람선 희생자들’이라는 단체를 설립했다. 유람선에서 사라진 실종자들을 추적하기 위해서다.


미국 ‘국가안보 위협 및 국제관계위원회’ 위원장인 크리스토퍼 셰이드 하원의원은 “상식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실종 사건이 증가하고 있다. 유람선이 완전범죄의 무대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2003∼2005년 보고된 유람선 범죄 사건은 178건.FBI는 실제론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완전범죄가 의심되는 정황이다.


<기사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