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TON (AP) -- A New York woman used fake hospital records to pose as a Boston Marathon bombing victim with a brain injury and fraudulently collected nearly half a million dollars from the fund for victims, Massachusetts authorities said Friday.

뉴욕에 거주하는 한 여자가 가짜 병원기록을 가지고 보스톤 마라톤 폭발사건 희생자 인척 가장하여 거의 50만달러에 가까운 돈을 받아 냈다고 메사추세스 경찰관이 금요일날 말했다,.


Audrea Gause, 26, of Troy, N.Y., was arrested there Friday on a Massachusetts fugitive warrant charging her with larceny, Massachusetts Attorney General Martha Coakley said.

뉴욕 트로이 출신의 26세의 오드리 가우스는 금요일날 체포영장이 발부되어 메사추세스에서 절도혐의로 체포당했다고 메사추세스주 대리인 마쌰 코클리가 말했다.


Gause submitted a claim to the fund last month, including several pages of false medical records indicating she was treated at hospitals in Boston and in New York for a traumatic brain injury suffered in the bombings, Coakley said. She received a $480,000 check from the fund, created to help victims of the April 15 attacks that killed three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260.

가우스는 지난달에 4월 15일날 3명이 사망하고 260명이상이 부상당한 보스톤 폭발사건 희생자 인척 위장하여 보스톤, 뉴욕의 병원에서 머리가 크게 다친것 마냥 병원 서류를 위조하여 4십8만 달러의 보스톤희생자 위로금을 받아 냈다.


Coakley said the claim alleged that Gause sustained a brain injury from the bombing and experienced long-term memory loss, impaired speech, and loss of some motor function that would require future surgery. Based on the information, Gause's claim was approved for payment.

오드리 가우스는 폭발로 인해 뇌손상, 장기간 기억상실, 언어장애, 내부장기 장애등의 명목으로 보스톤희생자 기금을 요구했고 또 받아 냈다고 보스톤대변인 코클리가 말했다.


Coakley said authorities got a tip last week that Gause may not have been in Boston on the day of the marathon, and the hospitals later said they didn't treat her.

보스톤 경찰들은 가우스가 보스톤 폭발사건 희생자가 아니라는 제보를 받았으며 조사하여 보스톤 폭발살인 사건 당시 가우스가 현장에 있지도 않았다는 사실을 알아 냈고 보스톤 희생자들을 치료한 병원에서도 가우스를 치료한 적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 라고 코클리가 말했다


It wasn't immediately clear whether Gause had an attorney.

오드리 가우스가 변호사를 선임했는가는 모른다.


It's the second allegation of a false One Fund claim.

이번 사건은 2번째 보스톤 희생자인양 가장한 사기 사건이다.


This month, a Boston man pleaded not guilty to making a fake claim of nearly $2.2 million to compensation fund.

이번달에 2백20만달러의 보상금을 요구한 가짜 보스톤 희생자가 이미 있었다. 그는 자기의 보스톤 희생자 기금 요구가 진짜라고 맞받아 치고 있는 중이다.


Branden Mattier, 22, was arraigned on charges of attempted larceny and identity theft. Bail was set at $30,000, with the conditions that he surrender his passport and undergo GPS monitoring.

22살의 브랜든 마티어는 절도로 고소당해 3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되있고 여권을 압수당했으며 위성추적장치를 부착당했다.


Prosecutor Gina Masotta said Mattier claimed to the fund that his long-dead aunt lost her legs in the attacks. Mattier was arrested when he accepted a fake check from an undercover state trooper.

마티어는 이미 오래 전에 사망한 자기의 친척 아줌마를 보스톤 마라톤 사고현장에서 다리를 잃은 희생자인양 꾸며 2백 20만 달러의 보상금을 청구했고 보스톤 경찰은 보스톤희생자 기금의 직원인양 가장하여 마티어에게 보상금을 지급했고 마티어가 그 보상금을 받는 순간 마티어를 체포했다.


Calls to phone numbers under Gause's name in Troy were not answered
트로이에 살고 있는 가우스는 전화를 해보니 받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