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가 가레스 베일을 낚아 오기 위해 엄청난 돈을 퍼부을 작정이다.

 

1.jpg

 

스페인의 보도에 따르면 레일 마드리드는 가레스 베일에게 6년간 총 5천 1백만 파운드의 돈을 지급하는 계약에 어느정도 합의를 봤다고 한다.

 

가레스 베일을 영입하는데 드는 이적료는 8천만 파운드가 필요 할거라 한다.

 

토트넘 핫스퍼 감독 안드레 비야스보야스는 가레스 베일을 끝까지 팔지 않을 거라 주장하고 있으며 8천만 파운드의 이적료는 2009년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레알마드리드로 이적할 당시 이적료인 8천만 파운드와 같은 금액이다.

 

영국 웨일스 출신의 가레스 베일 24살은 오늘 홍콩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 참석하지 않았다.

 

토트넘 감독은 "내가 가레스 베일을 안판다는 이 소린 올 시즌이 열리더라도 계속 니들 기자들은 같은 말을 반복해서 들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늘은 가레스 베일이 훈련중 부상으로 선더랜드와의 친선 경기에서 뛰지 못했지만 다음 경기엔 뛸수 있을 꺼라고 예상된다"라고 토트넘 감독이 말했다.

 

레알마드리드 전용 신문 마르카는 가레스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로 가고 싶다고 토트넘 단장놈한테 이미 말했다고 한다.

 

마르카에 따르면 가레스 베일이 계약서에 사인을 한건 아니지만 토트넘 단장 다니엘 레비에게 올 여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가레스 베일의 매니저들은 2019년 까지 6년동안 매년 8백50만 파운드의 돈을 받는데 합의 했으며 레알 마드리드측이 토트넘구단을 설득중이라고 한다.

 

토트넘 감독 안드레 비야씨발뭐지랄병은 스페인 발렌시아의 로베르토 솔다도를 영입하려고 노리고 있다.

 

토트넘 단장은 로베르토 솔다도의 매니저들과 이적을 협의 하기 위해 스페인으로 떠났다.

 

토트넘 감독도 로베르토 솔다도에게 큰 관심이 있다고 밝혔으며 계약에 관한 부분을 조율 중이라 한다.

 

발렌시아 축구단장 아마데오 살보는

"솔다도가 이적을 원하면 이적을 허가 한다. 이적료는 2천6백만 파운드이며 몇가지 부대 조건이 있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