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짜리 임신시킨 니콜라스 쓰래쉬가 160년 공직보장

2016년 희생자가 8살일때 부터 성폭행하기 시작해 희생자가 10살일때 임신, 출산까지 시킨 35살 니콜라스 쓰래쉬가 160년 공직생활 보장받았다. Marion man who molested 10-year-old, left her pregnant sentenced to over 100 years in prison https://t.co/MSrgn2UB9w pic.twitter.com/Z0hzLYFxtz — FOX59 News (@FOX59) September 21, 2018 니콜라스 쓰래쉬는 현재 11살이된 희생자의 애미년 “제니퍼 린 핸드”의 남자친구로 저둘은 원래는 조지아國에서 살았지만 희생자가 9살일때 고자질을 깟고 희생자가 고자질을 까자 니콜라스 쓰래쉬와 희생자 애미년 제니퍼 린 핸드는 고발을 피할라꼬 인디애나國으로 희생자와 함께 튀꼇었다. 2018년 9월 현재 12살이된 희생자는 9살일때 자기의 행복했던 옛 모습을 되찾기 위해 싸가지 없는 어린년이 당돌하게 짭새한테 고자질을 깟었다고 한다. 인디애나國으로 튀낀 후에도 니콜라스 쓰래쉬는 최소 15차례 희생자와 빠구리해 임신까지 시켰고 희생자의 백마 애미는 딸이 임신하자 딸을 처음엔 인디애나폴리스市에 있는 한 병원에 데꼬 갔지만 딸년 출생증명서가 없다며 병원에서 낙태를 거부했다. 저 후 제니퍼 린 핸드는 교회단체에서 운영하는 산부인과 차량에 딸을 데리고 갔고 저 차량에서 진료하는 간호부새끼가 10살짜리가 임신했다며 짭새에게 또 고자질 깟다. 니콜라스 쓰래쉬는 2017년 5월 체포됐지만 10살짜리가 당시 임신 5개월이라 알라를 출산해야 했으며 10살짜리는 11살이된 2017년 9월 알라를 출산한 후 알라를 입양시켰다. 니콜라스 쓰래쉬는 체포된 후 10살짜리는 자기 뿐만 아니라 여러명의 남자들과 빠구릴 한 애라 주장하며 10살짜리가 임신한 애는 자기 애가 아니라 주장하다 DNA검사결과 자기 애가 맞단게 밝혀지자 자기 여자 친구인 제니퍼 린 핸드가 지 딸년에게 자기의 정액을 주입해 10살짜리가 임신한 것이라 주장했었다. 160년 동안 공무원생활을 보장받은 니콜라스 쓰래쉬는 인디애나國 법쇼에 따라 85%인 136년 동안 제대 없이 공직생활을 해야 한다. 니콜라스 쓰래쉬가 자기 딸을 성학대해 임신까지 시켰단 사실을 알면서도 짭쌔에게 구라깐 애미년 제니퍼 린 핸드도 아동방임, 아동학대 공모, 범죄공모 혐의로 고발됐고 제니퍼 린 핸드의 […]

밀러不子가 이웃 아론 하워드를 총으로 살해

아래 동영상은 2018년 9월 1일 텍사스國 애벌린市에서 침대 매트리스 쓰레기 처리 문제로 일어난 살인사건이라 한다. 동영상을 보면 상의를 탈의한 67살 조니(존) 밀러, 31살 마이클 밀러 不子가 37살 아론 하워드를 총으로 살해하는 장면이 나온다. 아래 동영상은 아론 하워드와 사실혼 상태인 카라 박스가 자기의 휴대폰으로 촬영해 공개한 것이라 한다. 카라 박스에 따르면 9월 1일 위 살인사건이 벌어지기 몇일전 아론 하워드는 침대 매트리스를 자기집 뒷길에 내다 버렸는데 조니 밀러와 마이클 밀러가 매트리스는 커다란 쓰레기 통에 버려야지 커다란 쓰레기 통에 버리지 않으면 청소차가 수거를 해가지 않는다며 저 매트리스를 아론 하워드 소유의 토지에 다시 가져다 놨다 한다. 카라 박스에 따르면 아론 하워드는 밀러 부자가 자기 소유의 토지에 내다 버린 매트리스를 다시 가져다 놓자 아론 하워드는 다시 침대 매트리스를 커다른 쓰레기 통에 버렸는데 밀러 부자가 또 다시 커다란 쓰레기통에서 매트리스를 꺼내 아론 하워드 소유의 토지에 다시 가져다 놨고 아래 동영상과 같은 사건이 일어 났다고 카라 박스가 주장했다. 위 주장은 카라 박스가 한것이고 아론 하워드를 살해한 밀러不自가 한 이야기가 아니다. 동영상을 보면 조니 밀러는 권총, 저 애의 아들 마이클 밀러는 엽총 그리고 오랜지색 상의를 입고 있는 아론 하워드는 외국 신문엔 야구 방망이를 들고 있었다 적혀 있는데 내가 동영상을 보니 뭐 아무것도 들고 있지 않은것 같은데 모르것다. 여튼 밀러 부자와 아론 하워드가 서로 욕질을 하다 아론 하워드는 쏠라면 쏴바라 말하고 조니 밀러가 아론 하워드에게 가까이 오면 쏜다라 말하고 조니 밀러가 먼저 권총 2방을 쏜 후 마이클 밀러가 엽총 2방을 아론 하워드에게 쏜것 같은데 여튼 동영상엔 4방의 총소리가 들린다. 쓰레기통이 여러 종류가 있을 낀데 아론 하워드가 매트리스를 내다버렸다는 쓰레기통이 어떻게 생겼는간 난 인터넷서 못찾것다. 이건 외국 기사엔 나와 있지 […]

중국 교통사고

동영상에 나오는 날짜로 봐서 2018년 9달에 일어 난 교통사고 같은데 자세한건 모르것다. 중국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차에서 내린 여자가 다목적차량에 부딪히고 다목적 차량은 쓰러진 여자를 타고 넘어가는 동영상이다. 걍 중국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라고 덩그러니 동영상만 올라와 있어 여자가 죽었는지 살았는지 난 모르것다. 국내도 물론 저런 사건 자주 일어 날끼다. 교통사고 1위가 남조선이라는데 아마도 존나게 일어 나것지.

술취한 취객이 늙은 할망구 강간하는 동영상

자세한건 모르것고 위 동영상은 러시아에서 촬영된 동영상이다. 업로드한 사람에 따르면 술취한 한 남자가 할망구를 강간하려 했다 한다. 어찌된 사건인진 모르것는데 위 동영상에 나오는 사람들 옷 차림세로 봐서 올해 여름에 촬영된것 같다. 카메라든 애가 술취한 남자를 폭행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찍새 저 씨팔새끼 남조선이었다면 깜빵가것는데 비명소리등 잔인한 장면이 있으니 시청 주의

중간짭새 웨인 마틴이 어린이 성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올해초 올해의 포터빌市 짭새 상을 수상받은 짭새질 경력 12년차 포터빌市 짭새소 중간급 짭새 웨인 마틴이 일요일 17살짜리 아동이랑 같이 있는 장면이 목격돼 총 3가지의 어린이 성범죄 혐의로 9월 17일 월요일 체포됐다. 캘리포니아國 포터빌市 짭새 웨인 마틴은 2018년 7월 중간짭새로 승단했었고 체포될 당시 14~20살 사이 남자 여자 어린이들을 모아가 짭새가 하는 일 구경시켜주는 견습 프로그램 총감독을 맡고 있었다. 짭새가 기피직업인 미국에선 14~20살 사이 남자 여자 애들을 끌어 모다가 그냥 짭새 어린이 학교처럼 짭새가 하는거 구경시켜주고 하는 뭐 저런게 있덴다. 미국에선 짭새 할라면 짭새학교 3~4개월 수료만 하면 일단 짭새질을 할 수 있는 자격은 된다. 짭새학교가 뭐긴 뭐야 이 씨발년아 영화 폴리스 아카데미 못봤냐 저 폴리스 아카데미가 3~4개월 과정의 짭새 직업학교로 미국 짭새 배출소다. 포터빌시 짜바리소 왕초 에릭 크로틸은 “충격적인건 웨인 마틴은 이번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 내가 본 가장 뛰어난 짭새중 한마리였단 것이다. 매우 뛰어난 짭새라 그 애에게 내가 거는 기대가 많았던지라 정말 승질이 난다. 그 애는 장래가 총망되는 짭새 유망주였던지라 왜 이런 사건을 벌였는지 난 모르것네.”라 짭새 왕초가 아갈빡 까놀렸다. 9월 17일 월요일 툴레어郡 보안관소 보안짭새끼 마이크 부드로는 리포터들에게 “9월 16일 일요일 저녁 캘리포니아國 툴레어도 보안관새끼는 포터빌市와 툴레어都 경계선 부근에 수상쩍은 차량이 있다는 고자질을 받고 출동개시발 하였다. 보안새낀 고자질이 들어온 현장에서 차량 2대가 나란히 주차해 있는걸 발견하고 걸어 갔고 한대의 차량안에 2명의 남자 여자가 부산하게 움직이고 있는걸 목격했다. 남자는 자기가 포터빌 市 짜바리所 중간짜바리 웨인 마틴이라 밝혔고 나이가 어리게 보이던 여자 애는 자기가 17살로 포터빌市 어린이 짭새 구경 학교에 출석중인 애라 밝혔다.”라 말했다. 포터빌시 짜바리 웨인 마틴은 월요일 미성년자와 외설적인 행위를 하기 위해 만난 혐의롤 포함해 총 3건의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됐다. […]

어린이 살인사 호르헤 아빌라-토레스가 100년 받았다.

2005년 5월 8일 일리노이國 시카고市에서 북쪽으로 약 80km쯤 떨어져 있는 지온市에서 당시 16살일때 8살 로라 홉스와 9살 크리스탈 토비아스 여자 어린이 2명을 강간, 살해한 현재 29살이된 해병대 출신의 호르헤 아빌라-토레스(Jorge Avila-Torrez 영어식 조지 아빌라-토레즈)가 2018년 9월 18일 자신이 살인을 저질렀다 시인하고 100년 받았다. 화요일 100년을 받았지만 조지 아빌라-토레즈는 이미 2010년 해군 정보 보지군바리새끼던 아만다 스넬 20살 살인등으로 공직자 숙소의 아침이슬 더하기 168년 공직생활 보장을 받은 상태라 아침이슬 168년에 100년을 더해봐야 별 변동은 없다. 아만다 스넬 사건은 2009년 7월 12일 버지니아國 알링턴市에 있는 한부대에서 보지 정보 군바리질중이던 아만다 스넬이 일요일 저녁 근무지에 나타나지 않았고 다음날인 7월 13일 오전 7시 45분경 시체로 발견된다. 당시 아만다 스넬의 시체는 사물함 안에서 대가리가 완전히 쑤그린 상태로 웅크린체 베게가 대가리통에 덮혀져 있는 부자연 스러운 자세로 발견됐었다. 당시 저년 시체를 처음 해부한 새끼는 저 보지 군바리새끼가 디진지 24~36시 간쯤 지난 것으로 판단했지만 왜 디졌는지 정확한 이유는 단정하지 못했다. 저래가 다시 저년의 시체를 해부했고 2번재 시체 해부에선 아만다 스넬 새끼가 질식사로 디진것으로 판단했다. 아만다 스넬 수사 초기에 짭새들은 조지 아빌라-토레즈의 방을 수색하고 그의 DNA도 체취했지만 증거가 없어 그를 아만다 스넬 살인범으로 체포하진 못했다. 저 후 아만다 스넬 살인 사건이 일어난 부대 근방에서 2010년 2월 10일 한 26살짜리 씨팔년이 버지니아國 알링턴都에 있는 지 남자친구 집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데 한 씨팔새끼(조지 아빌라-토레즈)가 지를 납치할라 켔다고 짜바리소에 고자질 깐다. 저 26살짜리 씨팔년은 “야이 캐시발새끼야 남친집에 걸어 가고 있는데 한 씨팔놈이 총을 들이 밀드만 아구리 묵념까고 계속 걸어라케가 걸었지. 결국 나를 지 “닷지 듀랑고”차에 밀어 넣을라 켔는데 갑자기 한 할일없는 백수새끼가 처기나왔고 그 총든 씨팔놈이 그 백수놈팽이 새낄 보드만 튀낏다고 당시 아가릴 […]

마이애미 데이트郡 짭새 브라울리오 곤잘레스가 아동 성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마이아미-데이드都 특수 짭새반 소속의 44살 브라울리오 곤잘레스가 9월 13일 12살 이하의 어린이에게 2011~2013년사이 성범죄, 납치, 협박등을 가한 혐의로 목요일 체포돼 금요일 쇼판장에 등판했다. 브라울리오 곤잘레스는 1999년 8월 16일부터 마이아미-데이드도 짭새반에 고용돼 짭새질을 하기 시작했고 저 후 납치, 범죄자 추적, 인질극등 위험한 사건을 처리하는 특수짭새組에 소속돼 일해 왔었다. 짭새 브라울리오 곤잘레스에게 성범죄를 당한 희생자는 올해 9월 5일 정신병자박사한테 지가 무슨일을 당했는지 꼬발랐고 정신병자박사새끼는 희생자에게 당한 이야기를 플로리다國 아동가족所에게 저런 이야길 들었다 밀고 때렸고 플로리다國 아동가족所는 다시 짜바리새끼한테 꼰질러 사건 수사가 시작됐었다. 테레비쇼 CSI 마이애미로도 잘알려져 있는 마이아미-데이드都 짭새반 대통령 후안 J 페레즈는 “오늘 우리 특수 희생자 처리 짭새반 소속의 애들은 사건 수사를 진행해 같은 특수 짭새 한마릴 체포하였다. 희생자에게 이번 사건이 공정하게 진행될것이라 보장하고 철저히 이번 사건을 수사하것다. 누누히 말하지만 아무도 법위에 있을 수 없다”라 말했지만 이미 지난 1달동안 마이아미-데이드도 짭새소 소속 짭새들 3마리가 이미 체포된적 있고 이번 브라울리고 곤잘레스 까지 합치면 불과 1달만에 마이아미-데이드都에 있는 짭새소 소속 짭새 4마리가 체포됐다. 구스타보 드 로스 리오스는 수갑체운 용의자 폭행, 알렉산더 디아즈 드 빌레가스는 보험 사기, 에보니 네스빗은 최대 15년 공직생활이 가능한 연방 세금 횡령 등으로 체포됐는데 모두 지난 1달동안 체포된 마이아미-데이드郡에 있는 짭새소들 소속의 짭새끼들이다. 체포종이를 보면 브라울리오 곤잘레스에게 성범죄를 당한 년은 2011년 8살일때 짭새 브라울리오 곤잘레스가 총을 대가리에 겨누더만 이년아 내 안따라 오면 니랑 같은 침대에 자고 있는 애들 전부다 총쏴가 죽이 뿐다고 하길래 짭새 브라울리오 곤잘레스를 따라 그의 방으로 갔고 저 방에서 브라울리오 곤잘레스는 당시 8세이던 여아의 온 전신에 주물탕을 놨고 저후 2년동안 짭새한테 성범죄를 당했다 한다. 저후 2013년까지 브라울리오 곤젤라스 짭새는 희생자의 속옷으로 손을 집어 넣어 보지, 유방, 엉덩이들을 […]

28살 교사 커스틴 파이크가 15살짜리랑 교실에서 섹스했다.

15살짜리랑 빠굴깐 28살짜리 교사새끼 커스틴 파이크는 3년동안 선생질로 아구빡 밥뜨끄리 처집어 넣고 기생했을 뿐만 아니라 여자야구부 감독이기도 하였다. 텍사스촌 휴스턴시 근방에 있는 디킨슨市에 있는 디킨슨 고등학교 10학년 선생새끼던 커스틴 파이크는 2018년 9월 7일 금요일 2급 강간 혐의로 체포됐다. 여자야구부 감새끼자 교새끼 커스틴 파이크가 학생이랑 섹스한다는 소문은 올해 초부터 학교내에서 퍼지기 시작했고 커스틴 파이크는 올해 6월 선생질을 관뒀었다. 지역 교육지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보들을 짭새소에 넘겼고 이번 수사와 관련해 협조하고 있다”란 승믕스를 발포했다. 교새끼랑 섹스한 15살 희생자에 따르면 저년이랑은 2016년 9월쯤에 교실에서 서로 합의하에 보지와 자지가 박치기하는 섹스를 했고 저 교새년이랑 섹스한걸 지 친구 4명에게 말했다 한다. 짭새끼는 15살짜리가 말한 4명의 친구들을 조사해본 결과 실제로 15살짜리가 저런말을 한걸 확인했다 말했다. 교새끼 커스틴 파이크는 9월 10일 보석금 2만 딸라를 내고 현재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상태다. 저년은 11월 20일 쇼판에 등판할 예정이다. 저 교새년이 변호원을 한마리 사놨는가 아직 한마리 안사놨는가는 현재 확실치 않다. 텍사스촌 휴스턴 근방에 있는 학교에선 학생과 선생간 섹스사건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미성년자 남학생과 대마초를 때리며 섹스를 했던 싸이프레스 스프링스 고등학교 교새끼 미셀 시퍼는 공직생활 8년을 보장받아 현재 공무원생활 중이다. 저리 교새끼가 학생이을 강간을 때려버리던가 섹스를 하면 교새끼가 아주 높은 확율로 지한테 강간당한애 또는 섹스한 애한테 점수를 낮게 주것냐 높게 주것냐? 남조선도 좃나게 많지 하지만 남조선은 선생이랑 섹스를 했던가 선생한테 강간을 당했던가 어찌됐든 저런 소릴 아가리 밖으로 노출시켰다간 “선생을 강간때렸다, 점수 좋게 받을라고 보지 대준 꽃뱀년”으로 찍혀 인생 나가리된다. 남조선은 양키국이 아니여. 여튼 유럽, 미국은 학생이랑 선생이랑 빠구리 하는게 개 좃나게 많다. 미국에서만 매년 평균 500명의 교새끼들이 성범죄 “유죄”를 받는다. 교새끼 500마리가 매년 평균 성관련 혐의로 조사를 받는게 아니라 미국서 […]

크리스 와츠는 계속해서 마누라가 자식들을 살해 했다 주장하고 있다.

마누라 1명과 자식 2명을 살해한 혐의등으로 고발돼 있는 33살 크리스 와츠는 계속해서 자기는 자식들을 죽이지 않았으며 샤넌 와츠가 자식들을 죽였고 자기는 자식들을 살해한 마누라 샤넌 와츠만 죽였다 주장하고 있다. 계속 크리스 와츠가 자기는 마누라만 죽였다 주장하자 검새끼는 크리스 와츠에게 DNA견본을 제출하라 요구하고 있으나 크리스 와츠는 DNA 견본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크리스 와츠가 돈주고 산 변호원새끼 릭 콘필드는 “검새끼가 DNA를 제출하라 요구하는 이유는 크리스 와츠는 샤넌 와츠만 죽였을 뿐인데 저 DNA로 자식들까지 크리스 와츠가 살해한 것으로 역을려는 수작이다.”라 말했다. 크리스 와츠가 DNA 견본 제출 거부건과 관련해 법판쇼판 명령은 아직까지 결정돼지 않았다. 크리스 와츠는 현재 34살 임신 15주던 샤넌 와츠 1급살인, 4살 벨라 와츠 1급 살인, 3살 셀레스테 와츠 1급살인, 1급 불법 강제 임신 중절, 3건의 시체은닉 혐의등으로 고발돼 있다. 덴버대학교에서 범죄 유전자 선생질로 아가리 밥빌어 처먹고 사는 닥털 필립 다니엘슨은 “크리스 와츠가 자발적으로 DNA 견본을 제공할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하지만 검새끼가 강력하게 크리스 와츠에게 DNA 견본을 제출하라 요구하고 있는걸 보면 각종 짭새끼들이 아마도 크리스 와츠의 DNA를 이미 구해가 크리스 와츠가 3명을 살해했단걸 입증 할 수 있을 정도의 충분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도 생각할 수 있것다. 이전에 목졸려 죽은 3살 4살짜리의 목을 조사할려는 신청이 있었던 걸로 봐서 저 애들의 목을 조사한걸로 보이는데 만일 샤넌 와츠의 DNA가 아니라면 크리스 와츠 꺼것지 이 개새끼야”라 말했다. 크리스 와츠가 돈주고산 변호원새끼 릭 콘필드는 검새끼 또는 짭새끼가 재판의 판결에 지장을 줄수 있는 사건 관련 정보들을 매스컴들에게 노출시켰다며 누가 노출시켰는지 수사를 요구하고 있으나 검새끼는 매스컴들이 보도때린 상당부분의 이번 사건 관련 보도들은 크리스 와츠측이 매스컴업소들에 제공한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크리스 와츠는 현재 보석신청이 불가능한 상태로 웰드郡 공직자 합숙소에서 공무원 생활중이다.

前 애 애미년 빅토리아 타쓰가 2급 살인으로 고발됐다.

7월 18일 지의 2살짜리 아들 제이스 마틴이 좃나게 아프다며 911에 고자질 깟었던 24살 비더러 타쓰(Victoria Toth)가 2급 중과실치사 혐의로 고발됐다. Child Protection Team physician says the death of 2-year-old Jayce Martin could be considered a "torture case." His mother, 24-year-old Victoria Toth, has been arrested on charges of Aggravated Manslaughter of a Child. pic.twitter.com/CZj8NTtB16 — Orlando Police (@OrlandoPolice) September 12, 2018 조사원들에 따르면 7월 15일 빅토리아 토쓰는 2살짜리 제이스 마틴을 남자친구 조나단 퍼스글로브에게 돌보고 있어라 맡겨 놓고 일하기 위해 집구석서 기나갔다. 집에 돌아와 보니겐 제이스 마틴이 이상하게 행동하고 뛰어놀 기운도 전혀 없어 보였다. 저 후 제이스 마틴은 걸을 힘도 없을 정도로 쇄약해지고 구역질을 해대가 빅토리아 토쓰의 가족들은 저년에게 알라를 병원에 데리가봐라 여러번 요청했지만 빅토리아 토쓰는 알라를 병원에 데리고 가지 않고 있다 3일이 지난 후인 7월 18일 오전 6시 30분경 처자빠져 자다 일어난 빅토리아 토쓰는 제이스 마틴이 무반응이자 그제서야 911에 고자질을 깟다고 한다. 빅토리아 토쓰는 7월 18일 911 전화받는 새끼한테 “내 지금 당장 암불란스가 필요하다. 내 아들은 요 몇일간 밥을 잘 안처먹었고 처먹은 것도 계속 토했다”라 말했다. 고자질을 받고 도착한 암불란스새끼들은 등이 수건으로 덮혀져 있는 어딘가 아파보이는 제이스 마틴을 발견했다. 암불란스새끼들이 최초 제이스 마틴 발견당시 제이스 마틴은 온몸이 멍들어 있고 토사물로 범벅이돼있었다 한다. 잡새들은 제이스 마틴의 방에서 대마초 재배용 화분을 발견해 조나단 퍼스글로브와 빅토리아 토쓰 동거커플이 알라 방에서 대마초를 재배했었을 수도 있다 봤고 저 커플이 같이 빠구리하는 방안에 있는 변소에서 발견된 깨끗한 똥싸는 도자기장치 커버와 또 다른 방에서 발견된 벽에난 구멍으로 당시 짭새들은 저 집구석안에서 싸움 같은게 벌어졌을 수도 있단 흔적 같은걸 발견했었다. 제이스 마틴 2살짜리 부검결과 저 애는 복막염으로 디진걸로 […]

3명을 살해한 알레한드로 엔리퀘즈는 여전히 결백하다 주장

1988~1990년 사이 3명의 씨팔년을 처형한 혐의로 두당 25년씩 총 최소 75년 공직생활에서 종신 공직생활을 보장받아 30년째 공무원생활중인 57살 알레얀드로 헨리퀘즈(Alejandro Henriquez 알레한드로 엔리퀘즈)는 여전히 자기가 결백하다 주장하고 있덴다. 알레얀드로 헨리퀘즈는 1992년 10살 제시카 구즈만, 14살 샤미라 벨로, 21살 리사 앤 로드리게즈를 처형한 혐의로 75년을 박앗었덴다. ITV 방송소에소 쇼판을 진행하는 행사 진행원 피어스 모간은 시청율을 높여 광고비를 더 많이 처 벌기 위해 연쇄 살인사 알레얀드로 헨리퀘즈를 만나러 뉴욕국에 있는 설리반 공직자 합숙소에 찾아가 그와 인타뷰를 깟으며 알렉스 헨리퀘즈는 여전히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10살 제시카 구즈만은 1990년 10월 브롱크스강변도로 주위에서 14살 샤미라 벨로는 1988년 7월 브롱크스에 있는 로드니길 주위에서 21살 리사 앤 로드리게즈는 1990년 6월 허친슨강변도로 주위에서 각각 시체로 발견됐었다. 알렉스 헨리퀘즈(알레얀드로 헨리퀘즈)는 쇼진행원 피어스 모간과 인타뷰에서 “임나 내가 인타뷰 한다고 돈 안받았다. 내가 니를 만나고 싶어 여기 있는 것도 아니다. 자 일딴 사실만 확인해보자꾸나. 니가 나를 거짓말사, 교활하신분, 사기사 여튼 뭐라 부르던 상관 없다. 중요한건 니가 나를 거짓말사던 사기사던 교활사던 어떻게 생각하던지간에 중요한 사실은 내가 3명의 죄없는 희생자들을 죽이지 않았단 것이란다”라 말했다. 1988년 샤미라 벨로에 이어 다시 1990년 제시카 구즈만이 시체로 발견되자 뉴욕시 잡새끼는 저 사건만 맡는 팀을 꾸려 조사를 시까노땅. 사건 조사 초기만해도 당시 지역에서 성공적인 사업으로 돈을 많이 벌어들이던 副子 알레얀드로 헨리퀘즈가 샤미라 벨로와 제시카 구즈만을 살해했다 생각하는 사람도 읍쌌꼬 잡새끼의 용의자 선상에도 오르지 않았으나 사건 조사가 진행돼감에 따라 알레얀드로 헨리퀘즈가 용의자 선상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알렉스 헨리퀴즈는 제시카 구즈만이 살아 있을때 마지막으로 같이 있었던 모습이 목격된 애였을 뿐만 아니라 샤미라 벨로와 리사 앤 로드리게즈도 잘 알고 있던 애였다. 알렉스 헨리퀘즈는 ITV방송쇼 쇼진행원 피어스 모간에게 자기는 결백하다 주장했지만 테오도어 “유나 […]

보탐 진을 쏴죽인 앰버 가이거가 일요일 체포됐다.

26살 보탐 진(보쌈 쟌 Botham Jean)을 지난 주 목요일 총으로 쏴죽인 텍사스촌 달라스市 짭새소 소속 30살 앰버 가이거가 2급 살인혐의로 9월 9일 일요일 저녁 체포돼 카우프만道 공직자 숙소에서 공직생활 中이다. 아래 동영상 침대에 실려 나가는게 보탐 셈 진이다. 지난 주 목요일 앰버 가이거는 짭새질 교대근무를 마치고 지 집구석인 남쪽연립주택으로 갔는데 지 집구석이 아닌 보탐 진의 집을 지 집구석으로 착각해 기들어 간 후 보탐 진을 총으로 쏴죽였다. 앰버 가이거는 출동한 애들에게 보탐 진의 집을 지 집구석으로 착각하고 기들어 갔다 말했다. 짭새질 4년째인 앰버 가이거는 이번 뿐만 아니라 2017년 5월 12일에도 짭새질을 하던중 유발도 페레즈를 총으로 쏴가 죽인적이 있었으나 유발도 페레즈 살인 사건땐 아무런 혐의로 고발되지 않았었다. 2급 살인 혐의로 공직생활 중인 살인짭새 앰버 가이거 사건과 관련해 지역 인민들은 이번 사건도 부폐한 짭새들이 판치는 텍사스촌 짭새들이 살인전문 짭새 앰버 가이거 사건을 흐지부지 시킬 것이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엠버 가이거는 보탐 셈 진을 지 집구석에 침입한 강도로 오인하고 총쏴 죽였다 주장했다. 앰버 가이거에겐 30만 딸라의 보석금이 책정됐고 아마도 앰버 가이거는 30만 딸라의 보석금을 내고 다시 길거릴 활개칠 것으로 보인다. 진술장을 보면 보탐 진의 연립주택 집구석 문은 열려 있었고 당시 깜깜한 상태라 앰버 가이거는 보탐 진의 집구석으로 기들어간 보탐 진을 강도로 오인하고 꼼짝마라 말을 혔지만 보탐 진이 꼼짝하자 바로 보탐 진을 총으로 쐈다 나와 있다. 짭새질 거의 5년이 다돼가는 앰버 가이거가 개돼지들에게 총을 막 쏴가 그런가 저 년은 여성으로선 유일하게 지역 엘리트 짭새부에 등록된 애라 한다. 인터넷엔 앰버 가이거와 보탐 진이 사건 이전부터 알던 사이란 주장이 돌아 다니고 있으나 사실여부는 오리무중. 아래 사진들은 개돼지새끼들 도살전문 킬러 짭새 앰버 가이거(남자라면 보호하고 아껴줘야할 연약한 여성유저)

Copyrighted Image

error: Mame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