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관련 다큐멘타리다.

조선관련 다큐멘타리다. 북조선=북한=조선 북한 = 공산당 X 북한 = 사회주의 X 북한 = 조선 O 북한 = 1910년 일본이 조선반도 병합시키기전 조선 O 남조선 歷史책 = 개구라 거짓말로 처 도배된 빨갱이 정신병자 세뇌冊 남조선역사선생 = 대가리 똥오줌만 가득찬 정신병자 새끼

방글라데시 로힝야民族 난민村에서 4만 8천명의 신생아들이 출생할 전망이다.

2017년 미얀마(버마)의 탄압을 피해 자기 祖上들의 母國인 방글라데시國으로 돌아간 로힝야民族 居主하고 있는 방글라데시-미얀마 국경에 위치한 難民村에서 올해 여름 4만 8천명(4,8000)의 新生兒들이 수주 안으로 집단출산할 전망이다. 로힝야민족 난민촌에서 일하는 자원봉사원들은 임신중인 화냥년들에게 자발적으로 병원으로 오라고 재촉하고 있고 자발적으로 산파소에 오지 않는 화냥년들을 찾아 다니고 있다. 알라를 임신중인 약 4만 8천마리의 화냥년들은 모두 2017년 8월전 후 미얀마軍人들에게 강간당한 애들로 미얀마政部軍은 로힝야민족을 추방하기 위해 군인들을 시켜 로힝냐민족의 여자들을 江干하라 지도했고 군인들이 강간을 때려 “신성한 神의 축복인 알라”들을 임신한 애들이다. 로힝야족 난민인 토스미나라는 수개월동안 임신사실을 숨쿠고 있는 개걸레 화냥년들을 “신변을 보장한다”며 개구라질 처대며 수색하고 있는 중이다. “강간당해 임신한 화냥년들이 발견되면 우린 그애들에게 암호를 알려준다. 그 애들이 병원에와 암호를 말하면 병원 경비犬이 바로 화냥년을 은밀하게 적당한 장소로 보낸다. 강간당한 애들 대부분이 자기들의 심신 사실을 숨쿨라 한다”라 말했다. 2017년 8월 약 70만 마리의 로힝야민조쿠가 방글라데시國으로 기어들어 왔는데 절반 이상은 여자들로 저 여자들중 몇마리의 가축들이 강간당해 임신을 했는가는 아는 애가 없는 상태이나 약 4만 8천마리 정도의 가축들이 가축을 임신중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공산당 빨갱이 련합 UN산하 인권所에서 아갈떼기 밥뜨끄리 처 집어 넣고 기생하는 인간 기생충이 앤드류 길모어는 “야이 십새끼야 2017년 8~9월사이 미얀마정부군이 로힝야민조쿠를 좃아 낼라꼬 미친듯이 강간을 때리고 다닌적이 있어. 저 강간당한 가축들이 수주내로 출山할끼다 임마”라 말했다. 無國경 으사새끼 업소에서 일하는 마르셀라 크레이도 “로힝야民족 갈보새끼들중 상당히 많은 가축들이 임신부다”라 말했다. 작년 8~9월 미얀마정부군이 대량 강간을 때려 2018년 5~6월사이 대규모로 가축들이 출생할 것으로 예상되나 병원을 찾는 임신부 화냥년은 극소수로 나머지 대부분의 강간당해 임신한 애들은 몰래 알라를 출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로힝야 난민團 대통령인 압두르 라힘은 자기도 개인적으로 미얀마정부군에게 강간당해 임신중인 2명의 화냥년들을 알고 있고 저 년들 뿐만 아니라 […]

무장강도용의자 데몬지아 조단 총격 사건

2018년 4월 24일 화요일 휴대폰상점 무장강도 용의자 21살 데몬지아 조단을 향해 켄터키國 루이즈빌市 잡새들 4명이 약 20여발의 총을 발사해 데몬지아 조단이 죽은 사건 동영상이다. 21살 데몬지아 조단은 인디애나國 제포슨빌市에 살고 있었고 그는 화요일 루이즈빌市에 있는 한 휴대폰 상점에 기들어가 강도질을 한 후 튀꼈다. 4월 25일 잡새가 공개한 짭새보지캠에 녹화된 동영상 3개중 한 동영상을 보면 데몬지아 조단은 한 손이 빨갱이천으로 덮혀 있는데 잡새가 그에게 다가가 검문하려 하나 데몬지아 조단은 튀낀다. 잡새들은 빨갱이 천 아래에 데몬지아 조단이 총을 감추고 있었다 주장했다. 데몬지아 조단이 튀끼자 현장에 있던 잡새 2명, 체포새 1명 총 3명이 데몬지아 조단에게 총을 발사했는데 잡새에 따르면 데몬지아 조단이 튀길때 자기들에게 총을 발사 했다 주장했지만 최소 잡새들 보지캠에 녹화된 동영상엔 데몬지아 조단이 잡새들에게 총을 발사한 부분은 나와 있지 않고 당시 잡새 1명이 다리에 총에 맞은것 같다 주장했지만 확인 결과 당시 데몬지아 조단의 총에 맞은 잡새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총에 맞고 쓰러진 데몬지아 조단의 다리사이에서 총이 동영상에 촬영됐고 그 총은 데몬지가 조단이 빨갱이색 천 아래 감추고 있었던것으로 보여진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짭새 1이 탄창이 바닥날때 까지 도망치는 데몬지아 조단을 향새 총을 발사하고 데몬지아 조단은 쓰러진다. 저 후 짭새1은 재장전해 다시 쓰러져 있는 데몬지아 조단에게 총을 발사하고 잠시 후 도착한 짭새2, 체포새1도 같이 쓰러져 있는 데몬지아 조단을 향해 총을 발사한다. 또 다시 뒤이어 현장에 도착한 차안에 있던 잡새 3도 총을 맞고 쓰러진 데몬지아 조단에게 총을 발사해 잡새 3명 체포새 1명 총 4명의 잡새들이 데몬지아 조단에게 총을 발사했다. 차안에 있던 잡새3은 잡새1이 무전을 통해 “내가 총에 맞은것 같다”란 말을해 쓰러져 있는 데몬지아 조단을 향해 총을 발사 했을 수도 있다 보인다. 잡새1은 확인결과 총에 […]

인디애나國 배리 프리맨 총질 사건

아래 동영상은 지난주인 5월 11일 금요일 인디애나國 에반스빌市 북켄터키대路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에반스빌市 잡새는 동네에 총소리가 난다는 고자질을 듣고 현장에 출동한다. 잡새들이 현장에 가자 51살짜리 배리 프리맨이 근방에 잠복해 있었는가 총을 들고 나타나 잡새들에게 총질을 하기 시작했고 약 1시간동안 잡새와 배리 프리맨이 총질을 하며 대치했고 결국 배리 프리맨은 특수잡새가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서거했다. 대치도중 배리 프리맨은 동네 주민 제프리 캠프를 엽총으로 쏴서 죽였는데 잡새들은 배리 프리맨이 원한 관계로 제프리 캠프를 고의로 총쏴서 죽인건 아니고 제프리 캠프가 총소릴 듣고 무슨일인가 알아보러 집 밖으로 나왔다가 AR-15소총에서 엽총으로 총을 바꾼 배리 프리맨이 쏜 엽총에 맞아 서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잡새는 배리 프리맨이 왜 금요일 출동한 잡새들에게 총질을 했는지 이유는 불분명하나 배리 프리맨이 한 가족과 불화로 출동한 잡새에게 화풀이를 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당시 사건으로 배리 프리맨과 제프리 캠프외에 총에 맞은 애는 없다.

가족을 살해한 킴벌리 커닝햄 씨팔년 사건

2003년 10월 7일 당시 14살이던 아만다 커닝햄은 지 애미년 킴벌리 커닝햄에게 니년 여자매 론다의 남편인 코이 헌들리와 코이 헌들리의 아들이 약 5년전인 자기가 9살일때 자기를 성폭행했다 말한다. 당시 킴벌리 커닝햄은 코이 헌들리의 장남이 자기 아들 셰인 커닝햄을 성폭행 한다는 이야길 들었으나 짭새들은 코이 헌들리의 장남을 수사하지도 않았고 체포하지도 않고 있던 상태였다. 지 딸년 아만다 커닝햄이 코이 헌들리와 코이 헌들리의 장남에게 9살일때 강간당했단 이야길 들은 킴벌리 커닝햄은 사실 확인을 위해 코이 헌들리가 일하는 곳에 찾아가 코이 헌들리를 주차장으로 불러낸다. 킴벌리 커닝햄은 18살일때 부터 코이 헌들리와 알고지낸 친구기도 했고 코이 헌들리는 자기 여자매 론다의 남편이기도 했다. 킴벌리 커닝햄은 사실이 아니길 바라며 코이 헌들리에게 내 딸년이 말하길 니가 지를 강간했다 카든데 그 말이 맞냐 질문한다. 하지만 코이 헌들리는 웃으며 “내가 니 딸년 강간때렸다면 니가 뭐 우짤낀데?”라 말한다. 저에 미친년 킴벌리 커닝햄은 들고간 권총으로 장전돼 있던 5발을 모두 코이 헌들리에게 쏜다. 총에 맞은 코이 헌들리는 주차장에 쓰러져 주차장을 기어 미친년에게 도망치려 하나 킴벌리 커닝햄은 권총을 재장전해 다시 5발을 이미 피를 철철 흘리며 생사와 사투중인 코이 헌들리(당시 38살)에게 다시 쏜다. 코이 헌들리는 10발중 총 8발을 맞았고 8발중 대갈통에 3발 맞아 서거하지 아니할 수 없다. 저 사건이 있고 약 45분쯤 후 킴버릴 커닝햄은 직접 차를 몰고 짭새소에가 자수한다. 킴벌리 커닝햄은 처음엔 1급 살인 혐의로 고발됐지만 1급 살인 무죄받아 2급 살인혐의로 다시 재판받았고 2급 혐의도 무죄받고 최종적으론 과실치사 유죄를 받아 4년 공직생활을 받았지만 다시 감경돼 저 잔인한 살인마년은 최종적으론 6개월동안만 공직생활을 하고 제대했다. 코이 헌들리의 애미년은 지 아들 코이 헌들리가 조카들을 강간때렸다는 증거가 없다며 킴벌리 커닝햄을 종신형에 처해야 한다 주장했다. 배심원들은 킴벌리 커닝햄이 만일 처음 5발만 발사했다면 […]

타히라 아마드가 자기의 11살짜리 딸을 칼로 60여회 이상 찔렀다.

오클라호마國 현지시간 5월 14일 저녁 6시 40분경 39살 타히라 아예샤 아마드는 약 일주일간 자기의 11살, 9살, 7살짜리 딸 3명을 테이프로 묶고 아가리엔 양말을 쑤셔 넣어 학대하던중 11살짜리 딸년이 어머니인 자신에게 개지랄 발광틀자 타히라 아마드는 삼강오륜을 교육시켜 주기 위해 칼로 11살짜리 딸을 최소 60여차례 이상 쑤셨다 보도되고 있는데 일부 보도는 최대 70차례까지 딸을 칼로 쑤셨다 보도되고 있다. 짭새에 따르면 7살짜리가 9살짜리를 튀끼게 도와줬고 집구석에서 튀낀 테이프에 묶여있던 9살짜리는 가까스로 근처에 사는 한 친척집으로 튀끼가 친척에게 고자질 깟고 친척은 911에 또 고자질 깟다. 짭새에 따르면 39살 타히라 아마드는 9살짜리가 튀낀걸 인지하고 집구석에 불을 지른 후 짜바리가 도착하기전 7살짜리 딸과 함께 미리 대피했고 당시 출동한 응급소애들에 따르면 11살짜리는 칼 뿐만 아니라 곡갱이질까지 당한체 피를 철철 흘리며 부엌에 쓰러져 있었다고 한다. 위 지도 부근 근방에서 5월 14일 월요일 한 어머님이 자녀를 교육시킨 후 악마를 처단하기 위해 집에 불까지 지른 일이 일어났다. 지 친애미한테 칼빵과 손, 목, 다리, 몸통, 팔, 얼굴 등지에 곡갱이질까지 당한 부모님에게 개아다릴친 호로폐륜아 11살짜리는 독한년이라 숨통이 질긴가 생명이 위독한 상태이나 현재 숨은 붙어 있다 보도되고 있는데 39살 타히라 아마드는 11살짜리 딸을 칼로 50~70방을 쑤셨고 곡갱이로도 마구 곡갱이질을 했는가 손, 목, 다리, 몸통, 팔, 얼굴에 곡갱이질로 생긴 구멍상처가 발견됐다 한다. 짭새는 3자녀의 어머님 39살 타히라 아마드가 7살짜리 딸이랑 대피한걸 알아채리고 암바경보(아동실종경보)를 발령했고 다음날인 5월 15일 화요일 오후 12시 30분경 툴사市에서 아나스타시아 브레이즌데와 애밀리 윌슨이란 2마리의 잡년들이 할일이 없는가 암바경보에서본 차량착의와 비슷한 차량을 발견하고 미제잡새끼한테 고자질까 3자녀의 어머님 타히라 아마드는 체포됐고 체포당시 7살 하프자 헤일리는 해를 당하지 않은체 발견됐다. Additional Suspect Photo pic.twitter.com/AL8tSjxTji — Tulsa Police (@TulsaPolice) May 15, 2018 3자녀의 부모님 타히라 […]

전직 교사 41살 앤쏘니 폴리찌가 2명의 여학생과 빠구리한 혐의로 33년 받았다.

오하이오國 클리블랜드市 근방에 있는 코너스톤 기독교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하다 변호사로 전업한 41살 앤쏘니 J 폴리찌가 고등학교 교사로 일할때 2명의 여학생들과 빠구리한 혐의로 올해 5월 최대 33년 교도소 선고 받았다. 앤쏘니 폴리찌의 최대 33년 형은 미국 오하이오國이니 가능한 것으로 만일 앤쏘니 폴리찌가 남조선 교사 였다면 남조선에선 교사가 13살 이상의 학생과 서로 합의하에 빠구릴 하면 사건성립 자체가 되지 않으니 앤쏘니 폴리찌는 무죄다. 보도에 따르면 앤쏘니 폴리찌는 학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발되기 전까지 전과가 없는 애라 하고 9살 이하의 자식 3명이 있는 한 가정의 가장이라고 하나 판새끼 존 P 오도넬은 최대 41살 앤쏘니 J 폴리찌에게 최대 33년 교도소행 떄렸다. 존 P 오도넬 판새끼는 “그건 부적당한 관계가 아니라 범죄다. 니는 2명의 여학생들과 빠구릴 한 후 그 애들을 협박했다. 니는 빠구리 포식자고 그게 니의 정체다.”라 말했다. 앤쏘니 폴리찌는 코너스톤 기독교 고등학교에서 2007년 부터 2010년까지 국사를 가르쳤고 해당 고등학교에서 국사선생뿐만 아니라 고등학교 모의 재판 동아리 감독과 크로스 컨트리 운동부 대통령을 하기도 했다. 앤쏘니 폴리찌는 국사선생으로 일할 당시 2008~2009년엔 당시 17살짜리 여학생이랑 빠구릴 했고 2009~2010년까진 18살짜리 여학생이랑 빠구릴 했다. 앤쏘니 폴리찌는 17살짜리랑은 17살짜리가 먼저 찾아와 지 애미랑 애비가 이혼을 하려는데 조언을 구해 서로 대화를 하기 시작했고 나중엔 빠구리까지 했다 말했다. 앤쏘니 폴리찌는 “17살짜리 여학생이랑 그년의 부모 이혼문제이 대해 서로 대화를 하면서 점점 가까와 졌다. 난 죄책감을 가졌고 교사와 학생이 빠구릴 하는건 위험한 일이란걸 알고 있었다. 내가 바보였다. 난 내만 생각했어. 난 17살 짜리 그 여학생이 좋았고 보살펴주고 싶었다. 하지만 난 내 부인을 사랑했어. 내가 학생이랑 빠구릴 하는 잘못된 선택을 했다.”라 말했다. 저 후 엔쏘니 폴리찌는 다음해에 고등학교 모의 재판 동아리에서 활동하는 18살짜리를 만났다. 모의 재판 동아리 대통령으로 […]

김재규 마지막 진술

참 어리석은 놈이다 저거. 내가 저새끼였다면 미인대회라면서 각종 개창년뽑기대회 줄기차게 열어가… 참 어리석은 놈이네 저새끼 역시 사람은 배아야되.

운동부 여학생들과 빠구리한 교사 제이 디 번스가 110년을 받은 사건

이번 강간전문 교사건은 2015년 일어난 사건으로 강간전문 교사 45살 제이 디 번스가 16살짜릴 성폭행하고 18살짜리와 합의하에 빠구리한 혐의로 110년을 받은 케이스 바이 케이스다. 16살 학행을 강간때리고 18살짜리 학생과는 합의하에 빠구리한 혐의로 4건의 학생과 빠구리한 교사죄, 3건의 어린이 성폭행, 1건의 어린이와 외설 혐의, 1건의 스토킹 혐의로 유죄를 받은 사회교사겸 10종경기 운동부 감독 45살 제이 디 번스는 처음엔 검새끼가 저 교사사끼에게 형량을 깍아 줄테니 합의하자 제시 했지만 제이 디 번스가 자긴 결백하다며 혐의를 거부해 재판쇼판까지 열렸고 결과적으론 제이 디 번스 교육자는 지한테 고발된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를 받아 총 최대 170년 동안 공직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었지만 2016년 5월 4일 정식으로 110년만 공직생활을 보장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16살짜리 10종경기부 여학생과 18살짜리 10종 경기부 여학생들은 서로 알고 있는 사이였으나 따로 따로 교육자 45살 제이 디 번스와 빠구릴 했고 제이 디 번스는 소샬네트와크사비스 사이트 텀블러와 신체 특정 부위에 성욕구를 느끼는 변태들이 주로 방문하는 “펫라이프”란 인터넷 사이트들을 통해 희생자들과 연락을 주고 받다 빠구릴 껏다 한다. 희생자는 교육자 제이 디 번스가 만일 니들이 나랑 빠구릴 하는걸 다른 사람에게 알릴 시 니들 인생을 조져버리 겠으며 교육자인 내가 하는 말 잘듣고 내말엔 무조건 복종하고 내한텐 일체 거짓말을 하면 안되며 자길 항상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생활하란 말을 했다 하고 제이 디 번스는 16살, 18살짜리들에게 니들과 자기의 빠구리 인연은 신이 정해준 것이니 절대로 신의 뜻을 거스르면 안된단 말을 했다 한다. 텍사스國에 있는 퍼미언고등학교 사회교사겸 10종운동부 감독 제이 디 번스에게 강간당한 16살짜리는 제이 디 번스가 한날 “니는 나의 소유물”이란 뜻으로 목걸이와 팔찌를 선물해줘 다시 저 선물들을 제이 디 번스에게 되돌려준 일이 있었다 말했다. 이번 사건은 제이 디 번스와 합의하에 빠구리 인생을 즐기고있던 18살짜리가 […]

보건과학교사 태드 커밍스가 납치, 강간 유죄를 시인했다.

2017년 3월 자기가 선생질로 아가리 밥빌어 처먹던 학교의 학생이던 15살 엘리자베쓰 토마스와 함께 38일동안 행방불명 상태였다 체포된 보건과학교사 51살 태드 커밍스가 검새랑 공직생활 기간을 깍는 조건으로 납치, 강간 혐의등 유죄를 시인해 최소 10년 공직생활 보장받았고 최대 20년까지 공직생활 할 수 있다. 미연방검새 대변놈 도날드 코크란은 “보건과학교사 태드 커밍스 51살짜리가 우리랑 합의하고 유죄를 시인했기 땜시 15살짜리 희생자의 인생에 지장을 줄 수도 있는 긴 재판쇼판은 치라지지 않을 끼다”라 말했다. 아직까지 공직생활 임명식은 열리지 않았다. 풀타임 정규교사 태드 커밍스는 쿨레오카 학교에서 학생들 사이에 인기도 있고 동료 교사들 사이에서도 평이 좋았던 보건과학 교사로 당시 2자녀를 둔 가정적인 가장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51살짜리 태드 커밍스는 15살짜리와 사라지기전 차안과 학교 內에서 15살 엘리자베쓰 토마스와 아주 여러차례 빠구릴 했고 엘리자베쓰 토마스와 함께 사라진 후에도 아주 여러차례 섹스를 한것으로 밝혀 졌다. 교사 태드 커밍스는 엘리자베쓰 토마스를 궁극적으론 멕시코로 데려가 같이 살려고 했지만 캘리포니아國 세실빌市 근방 오두막 야영지에서 2017년 4월 고자질을 받고 출동한 짭새끼에게 체포되고 말았다. 엘리자베쓰 토마스는 현재 홈스쿨을 하고 있다. 이 사건이 어떻게된 사건인진 모르것지만 “엘리자베쓰 토마스”의 부모들도 태드 커밍스와 동일한 싸이코패스(나르시스트, 자아도취자)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대부분의 싸이코패스들은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다.

인도國에서 일요일 윤간당한 16살짜리가 자살했다.

2018년 4월 29일 일요일 인도國에 있는 자기 집에서 강제로 납치 당한 후 8명에게 집단 강간당한 16살짜리 애가 자살했다. 저번주 인도 북부에 있는 허리아나都에선 윤간 당한 후 자살한 16살짜리 뿐만 아니라 2018년 5월 1일 화요일엔 19살짜리가 버스 정류소에 있다 자기를 태워준다는 말에 용의자의 차를 탄 후 5명에게 집단 강간 당했다. 고위 짭새 나즈닌 바신은 일요일엔 16살짜리가 인도 북부에 있는 허리아나都에 있는 “누” 지역에서 8명에게 집단 강간당했고 화요일엔 19살 짜리가 허리아나都 구루그람 부근에서 5명에게 집단 강간당했다 말했다. 짭새 대변놈 라빈드라 쿠마르는 화요일 용의자는 버스 정류장에 서 있던 19살 짜리를 보고 버스가 방금 떠났으니 다른 버스정류소에 태워주겠다 말했고 19살짜리가 차에 타자 용의자는 19살짜리를 다른 버스 정류소가 아닌 구루그람 부근 외진 곳으로 데리고가 이미 외진장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4명의 용의자들과 함께 19살짜리를 집단 강간 때렸다 말했다. 짭새는 19살짜리를 윤간한 5명중 체포된 애는 없다 말했다. 짭새 대변놈 라빈드라 쿠마르는 “강간 희생자가 강간을 당했다며 짭새소에 고자질 까러 오면 우린 강간 희생자의 보지 검사를 실시한 후 강간이 당한게 맞다는 증거가 나와야 수사를 시작한다”라 말했다. 인도 뉴델리市 남서쪽에 있는 구루그람市는 여러 국제 업소들의 투자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뉴델리市의 위성도시다. 보도에 따르면 일요일 강간당한 16살짜리는 자기 집에 있다 납치 당한 후 같은 마을 남자들 5명에게 4월 29일 집단 강간당했고 4월 30일 목을 매 자살했다 한다. 짭새는 16살짜리 사건을 강간, 납치, 자살강요등의 혐의로 수사중이나 19살짜리 윤간 사건과 마찬가지로 5월 3일까지 체포한 용의자는 없다. 이번 강간 사건들은 12살짜리 이하를 강간할 시 최대 사형까지 때릴 수 있고 성인 여자 강간시에도 공직생활 기간을 늘인 후에 나온 강간 사건들로 강간에 대한 형량이 늘어나도 인도에선 강간 사건이 줄어들지 않고 있을 뿐더러 2012년 12월 16일 발생한 2012 […]

밤손님

밤손님이 왔는데 정신나간 년인가 밤손님들을 향해 총을 발사 혔다고 한다.

Copyrighted Image

error: Mame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