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살짜리 어머니가 2살짜리가 타고 있던 유모차를 지하도 계단으로 집어 던졌다.

폴리스는 2017년 6월 1일 목요일 오후 2시 30분경 뉴욕초특급울트라특급시 브롱크스동에 있는 149번거리 대형중앙홀 지하철역에서 25살짜리 어머니가 자기 아들 2살짜리가 타고 있는 유모차를 지하도 계단으로 집어 던졌다 말했다.

수사관은 25살짜리 어머니가 2살짜리가 타고 있던 유모차를 계단으로 집어 던질때 2살짜리의 아버지와 말다툼을 했던 것으로 믿고 있다.

폴리스는 응급원들이 2살짜리를 링컨 병원으로 이송했고 2살짜리는 얼굴과 머리등에 부상을 당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라 말했다.

25살짜리 어머니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고 있는데 저 년은 정신감정을 하기 위해 브롱크스 레바논 병원으로 이송됐다.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