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크라멘토市에서 총격전이 일어나 보안관이 죽고 잡새 2명이 총에 맞았다.

캘리포니아國 새크라멘토市에서 총격전이 일어나 세크라멘토郡 보안관이 총에 맞아 죽고 2명의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원이 총에 맞았다.

수요일 총맞고 죽은 세크라멘토郡 보안관 로버트 프렌치

잡새는 수요일 새크라멘토郡 모텔 근방에 있는 곳에서 총격전이 일어났다 말했다.

지역방송소 KCRA는 사망한 보안관 로버트 프렌치는 21년간 보안관질을 해온 애로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 죽었고 총에 맞은 2명의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원들은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입원중인데 퇴원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보도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수요일 오전 8시경 세크라멘토郡 차량절도단은 풀턴 대로와 오번 대로에서 2명의 여자가 쎄빈차로 보이는 차를 타는걸 목격하고 저 절도범 여자들을 따라간 후 체포하고 여자들이 거주하고 있던 오번 대로 2600번지에 있는 3층짜리 라마다 모텔을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집구석 뒤지러 출동했는데 잡새들이 모텔문을 뚜딜길때 모텔 방안에서 밖으로 이번 사건 용의자가 총질을해가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원 2명이 문을 뚫고 나온 총알에 맞아 부상당했고 이번 사건 용의자는 저에 그치지 않고 뒷문에 대기중이던 잡새들을 향해 모텔 난간에서 고성능 소총을 발사해 로버트 프렌치가 저 총에 맞아 죽었다 잡새가 말했다.

저후 용의자는 난간을 뛰어 넘고 닷지 차저 자동차를 끌고 줄행랑을 치다 잡새랑 추격전 도중 와트 대로 근방에서 나무를 들이 받아 차가 멈차서자 차문을 열고 또 다시 잡새랑 총격전을 벌였는데 저땐 잡새가 쏜 총에 맞고 체포됐다.

잡새에게 총질한 용의자가 몰고가다 나무에 꼬라 박은 닷지 차저

이번 사건 용의자들이 남자 1명 여자 3명 또는 남자 1명 여자 4명으로 4~5명으로 보도되고 있는데 이번 사건 용의자중 임산부도 한마리 체포됐다고 한다.

이번 사건 용의자도 총에 맞았고 공직생활 중이라 하는데 용의자의 부상정도는 보도되지 않고 있다.

로버트 프렌치가 맞은 총알은 그의 몸을 관통해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 사망했다.

로버트 프렌치는 여자친구가 있고 다큰 자식들과 손자들이 있다 잡새가 말했다.

사건이 일어난지 얼마 안된 상태라 용의자의 신원은 보도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근방이 폐쇄되고 엘 카미노 고등학교와 아케이드 중학교로 대피명령이 내려지기도 했지만 현재 두 학교는 평소기능으로 돌아간 상태다.

이번에 총을 쏜 용의자가 신문지엔 남자라 보도되고 있는데 뉴스엔 여자가 AK소총으로 잡새들에게 총질을해 로버트 뭐시기가 죽었다고 한다.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