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죽은 가수새끼가 생전에 아동보지 따먹는 변태 성욕자란 주장이 나타나 충격.

요 최근 강간, 성폭행, 아동성폭행이 일상인 남조선 연예계에서 재수 없이 걸린 몇몇 애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번엔 한 죽은 가수새끼가 생전에 고문을 하며 섹스를 즐기는 변태 성욕자고 미성년자들까지 빠구릴 하고 다녔다는 주장이 인터넷에 등장해 남조선에서 “나도 한번 따라 해보자”는 열풍이 불고 있다.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이미 죽은 어떤 난쟁이 노래가수 새끼는 SM(변태가학 성행위를 하면서 좃물, 애액을 싸질러 대는 애들)이라 어떤 여자의 배엔 칼로 Slave of Cron이란 글까지 새겨넣었다고 한다.

인터넷에 이미 죽은 어떤 난쟁이 노래가수가 변태, 아동강간범이라며 황당무게한 글들이 돌아 댕기고 있는데 난 저 뒤진 난쟁이 카슈가 누군지도 모르것고 현재 돌아 댕기고 있는 글들이 소설인지 아니면 사실에 바탕으로한 진짜 일어난 일인지 난 몰라.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