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츠 부부가 SNS에 올린 가족 동영상

2018년 8월 13일 월요일 오후 33살 크리스 와츠가 지 마누라 샤넌 와츠 34살, 딸 벨라 와츠 4살, 셀레스테 와츠 3살이 실종됐다고 고자질 깐게 아니라 와츠 가족의 친구이던 니콜 앳킨슨이 짭새에게 3월 13일 새벽에 집까지 차를 태워준 샤넌 와츠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고자질을 깟다 한다.

2018년 8월 16일 목요일 짭새들은 용의자로 체포한 샤넌 와츠의 남편 크리스 와츠의 진술에 따라 샤넌 와츠, 벨라 와츠, 셀레스테 와츠의 시체를 크리스 와츠가 일하던 직장내에서 발견했다.

초기 보도땐 샤넌 와츠는 석유 드럼통에서 두 딸은 석유 탱크에서 발견됐다 보도됐지만 샤넌 와츠는 얕게판 구덩이에서 시체로 발견됐고 두 딸은 석유탱크에서 발견됐다 한다.

샤넌 와츠는 사망 당시 임신 15주였다.

아래 동영상들은 와츠가족이 인터넷 홈피 유태인 개새끼들이 처 퍼뜨린 “페이스북”에 처올린 동영상들이다.

위 동영상은 2018년 6월 4살 벨라 와츠가 “내 애비는 영웅, 나를 강하게 크도록 도와준다”라고 차 뒷좌석에서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다.

위 동영상엔 크리스 와츠가 딸 벨라 와츠에게 우주와 운지에 관한 책을 읽어 주는 장면이 나온다.

위 동영상엔 샤넌 와츠가 크리스 와츠에게 임신 사실을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위 동영상엔 샤넌 와츠가 딸들에게 임신했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위 동영상엔 와츠 가족이 밥먹기전 기도를 때리는 장면이 나온다.

위 동영상엔 크리스 와츠가 딸 벨라 와츠를 무등태우고 운동하고 옆에 있던 셀레스테 와츠가 따라하는 장면이 나온다.

위 동영상에 나오는 4명중 크리스 와츠를 제외하고 현재 모두 죽었다.

여기저기 상품 광고일을 하는 샤넌 와츠는 애리조나國에서 일하고 있다 8월 13일 새벽 2시전후로 해서 가족의 친구 니콜 앳킨슨의 차를 타고 콜로라도國 프레데릭市에 있는 지 집구석에 기들어 갔으니 크리스 와츠가 가족들을 살해한 시간은 8월 13일 새벽에서 오전 사이로 추정되고 저 후 크리스 와츠는 시신들을 자기 차량에 실어 놓은 후 기술자로 일하고 있던 아난다르코 석유회사에 출근했고 샤넌 와츠의 시체는 옅은 구덩이에 파뭍었고 샤넌 와츠가 파뭍힌 구덩이 근방의 석유탱크엔 딸 2명을 유기한 것으로 보이는데 하지만 현재 크리스 와츠는 4살 벨라 와츠와 3살 셀레스테 와츠는 자기 마누라 34살 샤넌 와츠가 살해했고 자기는 지 딸들을 죽인 34살 샤넌 와츠만 살해 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중이다.

크리스 와츠는 “8월 13일 새벽에 들어온 샤넌 와츠와 서로의 사이에 관해 김정적인 말싸움을 햇다. 저 후 이른 오전 샤넌 와츠가 벨라 와츠와 셀레스테 와츠를 목졸라 죽였다. 딸들을 죽인 마누라를 보고 너무 격분해 우발적으로 임신 15주던 샤넌 와츠만 살해했다”라고 크리스 와츠는 현재 주장하고 있다.

이전 보도엔 샤넌 와츠가 연봉 8만딸라 짜리(현재 환율로 약 연봉 9천만원) 영양제 회사 약광고 홍보원으로 일을한지 얼마되지 않았다 보도됐지만 샤넌 와츠는 2016년 1월 부터 레-벨이란 영양제 생산회사 홍보원으로 일을 하고 있었다고 와츠 가족의 친구 니콜 앳킨슨이 개새끼 유태인 빨갱이 매스컴업소로 유명한 ABC빨갱이소에 말했다.

니콜 앳킨슨에 따르면 샤넌 와츠는 크리스 와츠가 그의 직장 동료인 여자랑 빠구리질하고 있었다 으심했으나 크리스 와츠에게 꼬치꼬치 캐묻진 않았다. 하지만 샤넌 와츠는 크리스 와츠와 헤어지려 하고 있었다 한다.


위 동영상을 보면 뭐라 씨부리 제끼는진 한개도 아이엠어 돈트 노우

샤넌 와츠와 크리스 와츠는 2010년 서로 알고 있던 지인의 소개로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만났고 2012년 11월 3일 노쓰 캐롤라이나國에서 결혼을 했고 저 후 텍사스국으로 이사가 살았다 한다.

34살의 나이로 서거한 샤넌 와츠는 2010년 크리스 와츠와 처음 만나기전 이미 결혼해 2009년 이혼한바 있는 돌싱녀 출신이고 원래 이름은 샤넌 르주첵이고 첫번째 결혼 후 샤넌 킹으로 성을 바꿧고 이혼 후 크리스 와츠와 결혼하고 난 후 다시 성을 와츠로 바까가 샤넌 와츠가 된기라 한다.

위 동영상은 샤넌 와츠가 2018년 5월 5일 업로드한 동영상이다.

현재 두 딸은 샤넌 와츠가 죽이고 자기는 샤넌 와츠만 죽였을 뿐이라 주장하고 있는 크리스 와츠의 저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모르것으나 샤넌 와츠, 벨라 와츠, 셀레스테 와츠가 살해당한 장소인 콜로라도國 프레데릭市에 있는 집은 2013년 부터 살기 시작했고 저 후 크리스 와츠는 2015년 초부터 콜로라도國에서 2번째로 큰 석유회사인 아나다르코 석유회사에서 기술자로 일하기 시작했다.

크리스 와츠는 2009년 콜로라도國 블룸필드市에서 연인관계에 대해 이야길 한바 있는데 당시 크리스 와츠가 한 이야기는 아래와 같다.

크리스 와츠가 뭐라 씨부리는 거라는데 뭔 소린진 난 개씹 좃또 모르것다 이 개새끼야. 위 동영상 보면 뚱땡이가 나오는데 저 뚱땡이가 살빼기전 크리스 와츠가 맞덴다.

수요일 저녁 크리스 와츠가 체포되고 난 후 동네 인민들은 크리스 와츠가 그런 범죄를 저지를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 말헀다.

아만다 타이어는 “그 가족들은 항상 포옹을 하거나 서로 손을 잡고 있거나 키스를 했었다. 내가 보기에 와츠 가족은 완벽한 가족이었다”라고 지역 방송소에 떠벌렸다.

크리스 와츠는 월요일 자기 가족이 실종된 후 프레데릭市에 있는 집에 있으면 가족들이 너무 그리와가 괴롭다며 아만다 타이어와 닉 타이어 부부집에서 하루이틀 살았었다.

닉 타이어는 “야이 씨발새끼야. 만일 우리가 샤넌, 벨라, 셀레스테 와츠 실종과 관련해 크리스 와츠가 관련이 있는 줄 알았으면 크리스 와츠를 우리집에서 살게 했겠냐. 이 씨발새끼 대가리 골이 있으면 짱구를 굴리봐라 이 씨발새끼 패죽이가 석유 도람통에 매장해뿔라”라 지역방송소에 말했다.

33살 크리스토퍼 와츠는 4살 벨라 와츠와 3살 셀레스테 와츠는 34살 샤넌 와츠가 죽이고 자기는 두 자녀를 살해한 34살 살인마 샤넌 와츠만 죽였을 뿐이라 주장하고 있지만 현재 크리스 와츠는 3건의 1급 살인, 2건의 12살 이하 아동 살인, 1건의 불법 유산, 3건의 증거 회손및 시체 유기등 9건의 중범죄로 고발됐다.

크리스 와츠의 다음 재판은 11월 19일 개최될 예정이고 크리스 와츠는 현재 보석신청이 불가능한체 웰드郡 공직자 숙소에서 공무원생활 하고 있다.

현재까지 크리스 와츠 일가족 살인 사건 진행 상태는 아래와 같다.

8월 13일 오후 와츠 가족의 친구 니콜 앳킨슨이 새벽 2시경 자기 집에 태워다준 임신 15주던 샤넌 와츠가 당일 산부인과 약속이 잡혀 있어 산부인과 까지 태워주기로 했지만 전화도 받지 않고 문자 답장도 없자 샤넌 와츠 집에 갔드만 차고에 샤넌 와츠의 차는 있는데 문을 뚜딜기도 집구석 안에선 아무런 인기척이 없자 니콜 앳킨슨은 샤넌 와츠의 남편 크리스 와츠에게 폰깐다.

전화를 받은 크리스 와츠는 니콜 앳킨슨에게 샤논 와츠는 애들 데리고 친구랑 놀러 갔으니 걱정하지 마라 말한다.

니콜 앳킨슨은 크리스 와츠에게 어디로 놀러갔나 여쭈어 보지만 크리스 와츠는 어디로 갔단 말도 안했을 뿐만 아니라 샤넌 와츠가 친구 누구를 만나러 갔는지도 말하지 않고 니콜 앳킨슨에게 걱정말고 있으라 말한다.

저에 니콜 앳킨슨은 짭새를 부르겠다 크리스 와츠에게 말하고 짭새를 부른다.

이 사건 초기 보도땐 크리스 와츠가 자기집 현관에 설치돼 있던 방범 카메라에 니콜 앳킨슨이 집에 왔음에도 집안에서 아무 인기척이 없자 집에 가보니 아무도 없길래 크리스 와츠 자기가 짭새를 불렀다 보도됐지만 짭새에게 최초 고자질 깐건 크리스 와츠가 아니라 와츠가족의 친구던 니콜 앳킨슨이라 한다.

니콜 앳킨슨이 짭새를 부르자 크리스 와츠도 무슨 아나콘다 석유회사인가 에서 일하다 집구석으로 왔고 짭새는 프레데릭市에 있는 와츠 부부 집구석 안에서 샤넌 와츠의 지갑과 열쇠는 발견했지만 샤넌 와츠와 벨라, 셀레스테 두 딸의 행방은 찾지 못한다.

저 후 샤넌 와츠, 벨라 와츠, 셀레스테 와츠는 실종 처리되고 크리스 와츠는 여러 지역 테레비쇼에 출연해 만일 누군가가 샤넌 와츠, 벨, 셀 와츠를 데리고 있다면 돌려 보내 달라 인타뷰한다.

최초엔 수요일 저녁 체포됐단 보도도 있었지만 크리스 와츠는 8월 16일 목요일 저녁 3건의 1급 살인 3건의 증거인멸 혐의등으로 체포된다.

같은 날 저녁 짭새는 크리스 와츠의 진술에 따라 크리스 와츠가 일하던 콜로라도國에서 2번째로 큰 석유회사 아나다르코석유업소 부지 내에서 무인기를 동원해 샤넌, 벨라, 셀레스테 와츠의 시체 3개를 발견한다.

초기 보도땐 샤넌 와츠의 시체는 석유 드럼통에서 벨라, 셀레스테 와츠의 시체는 석유 탱크안에서 발견됐다 보도됐지만 샤넌 와츠의 시체는 엷게판 구덩이에서 발견됐고 샤넌 와츠의 시체 근방에 있는 석유 탱크에서 벨레, 셀레스테 와츠의 시체가 발견됐다고 한다.

8월 20일 월요일 크리스 와츠는 3건의 1급 살인등 총 9건의 혐의로 고발됐다.

9건의 혐의로 고발된 크리스 와츠는 현재 “샤넌 와츠는 8월 13일 새벽 2시경 집구석으로 들어 왔다. 난 샤넌 와츠에게 직장 동료랑 빠구리라이프를 즐기고 있으니 이혼하자 말했다.(크리스 와츠는 체포된 직후엔 직장 여자 동료랑 빠구리관계란걸 개구라라 주장했지만 수사가 진행되자 저렇게 진술을 바깟다) 샤넌 와츠에게 직장 동료랑 빠구리 깐다 말해가 샤넌 와츠랑 말싸움을 했다. 같은 날 오전 집구석에 설치된 알라 방범 카메라를 보니 샤넌 와츠가 3살된 셀레스테 와츠의 목을 쪼르고 있길래 뛰어 갔드만 4살 벨라 와츠는 이미 죽은 상태였었다. 마누라 샤넌 와츠가 두 딸들을 목쫄라 살해한걸 보고 마빡 정신이 빡돌아 나도 샤넌 와츠를 같은 방법으로 서거 시켰다. 저 후 시체 3개를 내 트럭 뒤에 싵고 아나콘다석유회사로 출근 한 후 석유회사 부지에 시체 3개를 안장하였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중이다.

크리스 와츠는 자기는 샤넌 와츠만 죽였을 뿐이라 주장하고 있지만 크리스 와츠는 3건의 1급 살인, 2건의 12살 이하 아동 1급 살인, 1건의 1급 불법 유산, 3건의 증거 회손및 시체 유기등 총 9건의 혐의로 월요일 고발됐다.

짭새는 크리스 와츠가 4살 벨라 와츠와 3살 셀레스테 와츠를 샤넌 와츠 눈 앞에서 죽인 후 임신 15주던 샤넌 와츠를 죽였을 것으로 믿고 있다.

크리스 와츠의 다음 재판은 2018년 11월 19일 개최될 예정이다.

맨 아랜 와츠 부부가 SNS에 올린 사진들로 주변인들에 따르면 크리스 와츠는 뛰어난 엔지니어로 자기집 냉장고 테레비 자동차등이 빵가지면 선뜻 고쳐주던 좋은 사람이었다 한다.

콜로라도國에서 2번째로 큰 석유회사 아나콘다뭔가에서 크리스 와츠가 엔지니어로 일했을 뿐만 아니라 2009년 무슨 인간관계 강좌도 한걸 보고 크리스 와츠가 어디 대학을 졸업했는가 찾아보니 씨발년들 어디 대학을 졸업했는가는 현재로썬 못찾것다.

크리스 와츠는 자기가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던 아나다르코 석유회사 여자 직원 1명이 아니라 짭새끼가 조사를 해보니껜 아나다르코 석유회사 여자 직원들 3~4명과 왕성하게 빠구릴 즐기던 상남자라 보도되고 있다.


위 사진의 남자는 샤넌 와츠 남자 형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