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비치市 공무원이 총을 난사해 11명 사망 6명 부상

버지니아國 버지니아비치市 현지 시간 금요일 오후 4시경 버지니아비치시 공공기관에서 저 공공기관의 직원인 한 공무원이 무차별 총격을 난사해 11명이 죽고 6명이 부상당했다.

버지니아 비치시 짜바리所 짭새왕 제임스 서베라는 금요일 기자회견에서 부상자중 한명은 지역짭새며 저 짭새는 방탄조끼를 입고 있어 목숨을 건질 수 있었고 저 애를 금요일 자정이 넘어가기전 짭새왕으로써 반드시 병문안 가겠다 말했다.

제임스 Cervera 세베라인지 서베라인지 난 모르것다 이 씨팔새끼야.

제임스 서베라는 용의자의 신원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오랜기간 동안 해당 건물 공무원으로 일을 했던 애라 말했다.

보지니아 비치市 시의원 애런 로우즈는 이번 비극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말했다.

최소 11명이 사망한 이번 사건에서 용의자도 죽었는데 저 용의자도 사망자 11명에 포함된건진 모르것으나 내 생각엔 아마도 용의자 포함해 11명이 죽었단 소리 갔으나 확실한건 아니다.

해당 공공기관에서 일하고 있는 메간 밴턴은 WTKR과의 인터뷰에서 자기에겐 집에가서 자기의 알라가 안전한지 확인하고 싶은 생각 밖에 없다 말했다.

메간 밴턴은 “난 11개월된 아들이 있다. 난 지금 그 애에게 가고 싶을 뿐이다”라 말헀다.

공공기관 옆 법원에서 일하는 실라 쿡은 바로 옆 건물에서 총격이 일어 났지만 그렇게나 가까운줄은 몰랐다 말했다.

실라 쿡은 “나랑 옆 애들이 총소를 듣긴 들었는데 우린 좀 멀리서 총격이 일어났다 생각했다. 근디 니기미 씨팔 바로 옆에 있는 건물에서 총격사건이 일어난걸 알아 채리 깜놀했다”라 말햇다.

짭새 뿐만 아니라 현장엔 술, 담배, 화기, 폭팔물 보지소 ATF와 연방 수사所 FBI도 짜바리랑 함께 사건을 관찰하고 있다.

WTKR 보지소의 보도에 따르면 부상자 6명중 5명은 센타라 버지니아 비치 종합병원으로 1명은 센타라 공주 앤 병원으로 이송됐다.

센타라 병원 대변새끼에 따르면 쎈타라 공주 앤 병원으로 이송된 애는 헬리콥타로 센타라 노포크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다시 이송됐다 말했다.

이번 사건이 일어난 건물은 정확히 아래 지도의 건물이다.

지금 이번 무차별 총기난사를 저지른 공무원이 짭새와 총질을 하다 죽었다 보도가 있고 한 애가 구금중이란 보도가 있는데 이번 사건 용의자가 짭새총에 맞고 죽었는지 아니면 살아 체포됐는지 난 모르것다.

사건 보도가 때려진게 얼마 안되 보도 혼선이 있는 갑다.

이번 사건이 일어난 건물에서 오랜 기간 일한 공무원으로 일하던 용의자는 2명이 아니라 1명으로 추정된덴다.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