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市 폴리스 앰버 가이거 살인 유죄

2018년 9월 6일 보썸 젼을 총으로 쏴죽인 텍사스국 달라스시 폴리스소 소속의 폴리스 앰버 가이거가 현지 시간 10월 1일 살인 유죄 받았다.

앰버 가이거는 처음엔 과실치사로 고발됐지만 살인으로 재고발 됐었다.

2018년 9월 6일 당시 보썸 젼은 자기의 연립주택 집안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미식축구를 보고 있다 총맞아 죽었었다.

앰버 가이거는 사건 초기 부터 정당방위를 주장했었다.

죽은 자는 말이 없어 보쌈 젼의 주장은 들을 수 없는 상태에서 앰버 가이거의 주장에 따르면 자기 집이 있는 3층 주차장이 아닌 4층 주차장에 차를 세워 놓은 줄 모르고 4층에 차를 주차하고 자기 집 바로 위에 있는 보썸 젼의 집으로 갔는데 집 문이 살짝 열려 있었다.

그래서 자기 집에 누군가가 침입한 줄 알고 총으로 4층 집주인이던 보썸 젼을 총으로 쏴죽였다 주장했었다.

앰버 가이거에 따르면 자기 집으로 착각한 문이 살짝 열려 있던 보썸 젼의 집으로 들어 가니 보썸 젼이 공격적인 행동을 취했고 앰버 가이거는 생명의 위협을 느껴 총을 쏜 것이라며 2019년 10월 1일 살인 유죄를 받기전 계속해서 정당방위를 주장 했었다.

하지만 보썸 젼의 입장에선 자기 집에서 아이스림 먹으며 테레비 미식축구를 보고 있다 난데 없이 들어온 여자에게 총을 맞고 죽은게 된다.

앰버 가이거는 13시간 동안 폴리스로 일을 하다 퇴근해 심신이 지친 상태에서 집을 잘 못 찾아 들어갔다 말했지만 당시 앰버 가이거는 같은 폴리스소에서 일하는 유부남 폴리스와 섹스파트너 사이였고 저 둘은 당시 “섹스 존나 하고 싶다, 나 만지고 싶지”등등의 외설적인 음란문자를 주고 받아 앰버 가이거가 동료 유부남 달라스시 남자 폴리스와 음란 채팅을 하는데 정신이 팔려 집을 잘 못 찾아 들어간 것이라고 이번 재판에서 검사가 주장했었다.

앰버 가이거가 보썸 전을 총으로 쏜 후 911에 신고를 했고 아래 영상이다.

10월 1일 살인 유죄가 선고되기전 이전 폴리스 살인자들 처럼 살인에 비해 형량이 가벼운 과실치사로 유죄를 받을 것이란 주장도 있었지만 살인 유죄가 선고 됐다.

살인 유죄를 선고 받은 앰버 가이거는 최소 5년에서 최대 99년 교도소 복무를 선고 받게 되고 언제 형량이 선고 되는지 날짜는 못 찾것다.

앰버 가이거의 주장대로 보썸 젼이 공격적인 행동을 취해 앰버 가이거가 총을 쐈는지는 모르나 보썸 젼은 일 보썸 젼을 총으로 쏴죽인 텍사스국 달라스시 폴리스소 소속의 폴리스 앰버 가이거가 현지 시간 10월 1일 살인 유죄 받았다.

앰버 가이거는 처음엔 과실치사로 고발됐지만 살인으로 재고발 됐었다.

2018년 9월 6일 당시 보썸 젼은 자기의 연립주택 집안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미식축구를 보고 있다 총맞아 죽었었다.

앰버 가이거는 사건 초기 부터 정당방위를 주장했었다.

죽은 자는 말이 없어 보쌈 젼의 주장은 들을 수 없는 상태에서 앰버 가이거의 주장에 따르면 자기 집이 있는 3층 주차장이 아닌 4층 주차장에 차를 세워 놓은 줄 모르고 4층에 차를 주차하고 자기 집 바로 위에 있는 보썸 젼의 집으로 갔는데 집 문이 살짝 열려 있었다.

그래서 자기 집에 누군가가 침입한 줄 알고 총으로 4층 집주인이던 보썸 젼을 총으로 쏴죽였다 주장했었다.

앰버 가이거에 따르면 자기 집으로 착각한 문이 살짝 열려 있던 보썸 젼의 집으로 들어 가니 보썸 젼이 공격적인 행동을 취했고 앰버 가이거는 생명의 위협을 느껴 총을 쏜 것이라며 2019년 10월 1일 살인 유죄를 받기전 계속해서 정당방위를 주장 했었다.

하지만 보썸 젼의 입장에선 자기 집에서 아이스림 먹으며 테레비 미식축구를 보고 있다 난데 없이 들어온 여자에게 총을 맞고 죽은게 된다.

앰버 가이거는 13시간 동안 폴리스로 일을 하다 퇴근해 심신이 지친 상태에서 집을 잘 못 찾아 들어갔다 말했지만 당시 앰버 가이거는 같은 폴리스소에서 일하는 유부남 폴리스와 섹스파트너 사이였고 저 둘은 당시 “섹스 존나 하고 싶다, 나 만지고 싶지”등등의 외설적인 음란문자를 주고 받아 앰버 가이거가 동료 유부남 달라스시 남자 폴리스와 음란 채팅을 하는데 정신이 팔려 집을 잘 못 찾아 들어간 것이라고 이번 재판에서 검사가 주장했었다.

앰버 가이거가 보썸 전을 총으로 쏜 후 911에 신고를 했고 아래 영상이다.

10월 1일 살인 유죄가 선고되기전 이전 폴리스 살인자들 처럼 살인에 비해 형량이 가벼운 과실치사로 유죄를 받을 것이란 주장도 있었지만 살인 유죄가 선고 됐다.

살인 유죄를 선고 받은 앰버 가이거는 최소 5년에서 최대 99년 교도소 복무를 선고 받게 되고 언제 형량이 선고 되는지 날짜는 못 찾것다.

앰버 가이거의 주장대로 보썸 젼이 공격적인 행동을 취해 앰버 가이거가 총을 쐈는지는 모르나 부검결과 앰버 가이거가 쏜 총알은 보썸 젼의 상체에서 하체로 관통해 앰버 가이거는 보썸 젼이 쇼파에서 일어나려 하거나 보썸 젼이 웅크린 상태일 때 총을 쐈을 가능성이 높다.

당시 달라스시 폴리스로 4년째 일하고 있었던 앰버 가이거는 재판 내내 보썸 젼이 위협적인 행동을 해 생명의 위협을 느껴 총을 쐈으므로 정당방위라 주장했지만 살인 유죄를 받게 됐다.

검사가 앰버 가이거가 합의를 시도했는지는 모르겠는데 아마도 검사가 보다 낮은 형량으로 앰버 가이거에게 유죄를 인정하라는 합의를 시도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앰버 가이거는 10월 1일 살인 유죄를 받기전 완강하게 자신의 2018년 9월 6일 사건은 정당방위라 주장했었다.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