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방 사우스 캐롤라이나국에서 미성년자에게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을 때렸다.

2016년 9월 28일 총으로 지 애비와 6살짜리 꼬마 그리고 3명을 부상입힌 2002년생 제시 오스본이 현지시간 2019년 10월 14일 목요일 오후 5시경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 받았다.

2002년생 제씨 오스본

2002년 9월 1일 태어난 제시 오스본은 어렸을 때부터 술을 즐기는 자기 애비에게 학대를 당했고 음.. 폭스신문지엔 제시 오스본이 학교에서 집단 괴롭힘을 당했다 나와 있는데 영어 위키피디아엔 제시 오스본의 한 친구가 말하길 제시 오스본은 활동적인 애였고 공부도 잘 했었다고 나와 있어 폭스신문지와 위키피디아에 상반된 내용이 나와 있는데 내가 봤을땐 위키피디아가 맞는거 같은데 신문지가 맞는 건지 위키피디아가 맞는건지 난 정확한건 모르것다.

보통 일반적으로 한 인간이 잘나가면 그 애에 대해 좋은 글을 쓰고 한 인간이 나쁜쪽으로 알려지면 그 애에 대해 욕하는 글을 쓰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A란 애가 복권에 당첨되면 저 애에 대해 좋은 글을 쓰고 A란 애가 범죄를 저지르면 저 애에 대해 나쁜 글을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라 폭스신문지가 맞는지 https://en.wikipedia.org/가 맞는지 난 모르겠다.

신문지들의 저런 비사실, 주관적 보도는 애런 헤르난데즈(Aaron Hernandez 멕시코식 발음: 아론 에르난데스) 찾아봐.

남조선 신문지는 그냥 미친갱이 정신병자들 싸이코 판타지 미친 소설이고.

애런 헤르난데즈는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미식축구구단 뉴 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특급 유망주로 내가 보기엔 더 수사를 하면 연쇄 살인범일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이는데 저 애가 유명 인기 미식 축구구단에서 일했단 이유 때문인진 몰라도 지금도 저 애를 변호하는 듯한 글들이 배설되고 있다.

이걸 적는 이유는 미국은 미성년자라도 가석방이 없는 종신형을 때린다는 걸 알리기 위해 갈기는데 다들 모르겠지만 미국은 50여개의 “주”가 아니라 “국”이 모인 연합국가다.

미국은 저 50개의 국가들을 통칭해서 부르는 말인데 니들이 “주”로 알고 있는건 일본에서 “국”대신 “주”를 사용하기 때문으로 니들이 캘리포니아주, 플로리다주, 인디애나주기타등등으로 알고 있는 것이고 정확히는 캘리포니아국, 플로리다국, 인디애나국등등으로 번역을 해야 맞다.

모든 한국의 한자는 중국한자가 아니라 일본 한자다. 한국어는 근본이 일본어를 흉내낸 말이고 현재 사용되고 있는 모든 한자들도 중국의 한자가 아니라 일본의 한자를 소리만 흉내내 한글로 표현한 껍데기 소리일 뿐이다.

일본에서 캘리포니아주, 인디애나주, 플로리다주등으로 표현을 하는데 정확하겐 “국”으로 해야 맞고 번역을 할 때도 쉽다.

내만 맞고 5천여마리 모든 남조선인이 다 틀렸다.

내가 Respect를 “존경”이 아니라 존중으로 번역해야 된다고 해가 저게 요즘에야 약간씩 바뀐거 알고나 있냐?

Respect를 “존경, Lonewolf를 “왕따 테러범”이라 지들 조때로 번역하는 조선인들에게 내가 잘못된 표현이라 큰 꾸짓음을 내려준 건 내 블로그 Nil.Nil.kr(nilkr.tistory.com) 참고.

요샌 Bully도 남조선인들은 2000년경 출현한 신 단어인 “왕따”라고 번역을 하던데 Bully의 뜻은 someone who uses their strength or power to frighten or hurt someone who is weaker 로 “약자 괴롭힘”으로 번역을 해야 맞는 번역이나 조선에선 저걸 “왕따(내가 보기에 조선인들이 매우 자주 사용하는 왕따란 단어는 싸가지가 매우 없는 애를 정의로 무장한 우리 “집단지성(집단으로 병신)” 조선인들이 버르장 머릴 가르쳐준다는 뜻이 포함돼 있는거 같음)”라고 번역을 하니 조선에선 저걸 “왕따”라고 해야 맞는 걸지도 모르것다.

someone who uses their strength or power to frighten or hurt someone who is weaker 와 시발 이것도 무슨 뜻인지 모르는 한민족새끼들이 99%일텐데 참 골때린다.
영어 사전에 나와 있는 Bully의 뜻
a person who habitually seeks to harm or intimidate those whom they perceive as vulnerable.
someone who hurts or frightens someone else, often over a period of time, and often forcing them to do something that they do not want to do.

그냥 넘어가자. 개돼지들아 니들은 그리 살다 디지면 된다.
내가 니깐 씹팔 개잡 선천적 개대가리새끼들을 왜 이해를 시켜줘야 되는데?
말끼 못알아 처먹겠냐? 개대갈통 니 애비 애미 탓이라고 이 개대갈새끼야.

야 깡패, 깡년, 양아치, 먹방, 개방, 고양이방, 술집방이나 계속 처봐 이 썅련아.

조선인들은 Bully를 “왕따”라 번역하는데 “왕따”란 단어는 영어엔 없는 존재하지 않는 단어다.

난 영어 독해 한개만은 고2 이후 때 부턴 항상 남조선 최고였고 영원히 최고다.

니들 개잡것들 따위는 그냥 전봇대로 달려가 전봇대에 대갈통 처 박으면 된다.

난 나야.

거 뭐냐 지가 남조선 심리학자?라냐 저걸 뭐라냐? 프로파일러라면서 싸이코패스 어짜고 저짜고하는 미친년이 있던데 내가 보기엔 그 프로파일러란 녀자가 중증의 싸이코패스다.

내가 보기엔 그 사이코패스 어짜고 저짜고 해대는 그 조선 녀자가 엄여인에 버금가지만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매우 심각한 중증의 싸이코패스로 그 조선 녀자는 내가 보기엔 지가 싸이코패스니깐 영어는 개뿔 조또 못 읽는 주제에 외국의 논문, 외국의 연구결과 어짜고 저짜고 해대며 실제 지 같은 싸이코패스들을 변호, 옹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저것도 넘어가자.

생각을 혀봐라.

왜 내가 911통화에 조선말 자막에다가 영어 원문을 넣놨겠냐?

저딴 구어체 쓰레기 문장들은 니깐 것들이 백날 처 외워봐야 죽었다 다시 태어나도 영어 글들을 못 읽을 것이라 내가 확신을 하니 영어 원문이랑 조선말 자막을 같이 입힌 것이다.

내가 돌았다고 니깐 개씹잡것들한테 영어를 알려 주냐?

저런 911통화에 나오는 미국가서 살거 아니면 개잡 만구짝에 쓸모 없는 쓰레기 구어체 영어나 조선민족이 조선민족에 맞게 재창조한 영어, 조선영어라도 열심히 공부혀라.

내가 무슨 시발놈아 학교에서 영어를 처 배워 그냥 살다 보니 내가 영어 글을 읽을 줄 안다는 걸 우연히 알게 된기지. 난 6~7년 전만해도 내가 영어 글을 읽을 줄 안다는 걸 몰랐다.

고등학교 졸업하고 고등학교땐 영어 한과목만 수능모의 고사에서 최대 전국 200몇등 한 적있다. 수능 모의 치면 보통 영어만 수천등했는데 딱 1번 영어만 전국 200대등 한적 있는데 저때 내가 고등학교 졸업하고 Newsweek 신문지를 단 1문단도 번역을 못했다.

고등학교때 내 공부 존나게 존나게 못했고 반에서 50마리 있으면 보통 30~40등이었고 영어만 좀 했는데 정확히는 영어 독해만 존나게 잘했다. 영어 독해만 유일하게 고2 때 이후부터 개존나게 잘했다.

고등학교 졸업하고 Newsweek 잡지를 보고 한 문장도 번역을 못하겠길래 고등학교때 내 스스로 혼자 책보면서 학습한 영어가 모조리다 전부 쓰레기라 생각했고 저 이 후 그런갑다 생각하고 살고 있었는데 6~7년 전쯤 내가 영어 글을 읽을 줄 아는 걸 우연히 알았고 저 때 내가 영어를 읽을 줄 아니 영어 신문지를 번역해 광고 팔아 볼까 해서 만든게 nilkr.tistory.com 블로그고 저 블로그 개설하고 얼마 안되 저 블로그는 아동 성행위 묘사(Mirror 신문지에 올라왔던 아동 강간 사건 번역)와 포르노 사진 업로드(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 내복 패션쇼 사진, 빅토리아 시크리트 모델들 개인 블로그 사진이 아니고 그냥 내복 패션쇼 사진)로 광고 영구정지당했다.

고등학교때 영어 1과목만 수능 모의 치면 영어 독해로 전국 수천 수백등하던 내가 영어 잡지 뉴스위크를 단 한 문단도 번역을 못했는데 니깐 선천적 개대갈통 개잡것들이 영어를 번역하다고? 지랄하고 자빠졌네.

그라고 내 영어영문학과도 아니었고 컴퓨터 공학과 중태로 영어랑 별 상관없는 꽈에 입학했었다 이 개년아.

어 내 대학 졸업 못한 고졸이다 씹팔년아. 모 대학 컴퓨터공학과 4학년 2학기 제적이다.

졸업 학점이 안됐고 FFF로 도배된 학점을 졸업학점 2.5로 맞출라면 최소 1년 최대 2년전도는 더 걸릴거 같아가 걍 등록금 안내고 제적당했다. 내 제적당할 때 학점이 1.8점이었나?

전공과목 씨발놈 개새끼들이 복학생한테 저 개새기들이 D를 주고 C를 주고 지랄병이고 씨팔년들이 다른과 그 놈 누고 경북대 졸업한 그 교양과목 교수놈은 내한테 점수 잘 주드만 씨발년 전공과목 선생새끼들은 복학생이었던 내한테 C,D를 주고 거 개씨팔놈 캐나다 백인 개뚱뙈지 소아성애자 외국인 씨팔년은 교양과목 영어를 F를 주네.

내가 고졸 이지만 대학 등록금을 10번인가 12번인가 냈는데 내 대학다닐 때 유일하게 A+를 준 경북대 출신 훌륭한대학 교수가 PHP과목 선생이었는데 저 PHP가 전기과인가 전자과인가 저과 수업이라 내한테는 교양과목이었고 저 경북대가 교양과목이지만 A+를 주길래 난 영어를 원래 존나게 잘하니깐 영어도 A나 B를 기대했는데 저 캐나다 소아성애자 백씹개돼지년이 영어 F를 때리네.

내가 대학다닐 때 유일하게 A+를 받은 php 그거 그냥 말도 안되는 걍 씨팔 기초중의 기초수준의 php코드고 난 선생이 하라는대로 코드를 친게 아니고 난 그 선생이 하라는 대로도 못해가 좀 무식하게 겉으로 출력만 그 선생이 요구한데로 출력만 하니깐 줬다.

그때 경북대가 낸 시험을 뭐 어려운거라 상상하면 안되고 그냥 간단한 숫자 몇 개 출력 하는 아주 간단한 거였고 저것도 못하는 애들이 대부분이고 그때 전기과인가 전자과인가 수업이라 내한텐 교양이었지만 컴공과 애라도 저딴거도 못하는 애들이 대부분이다.

유치원 애들도 하는거였는데 저런것도 못하는 애들이 대부분이고 그냥 졸업장 딸라고 가는거고 나도 마찬가지였는데 난 졸업장을 못따가 고졸이지.

애미 애비는 내가 꼴찌를 하던가 말던가 아무 관심도 없고 애비는 오히려 내보고 공부하지 마라던데 Growth after abuse란 유튜브 채널을 듣고 왜 그 애비라 불리는 늙은 유교 개독 잡교 신봉 양아치가 내를 책을 못보게 했는지 이유를 알 것 같드라.

내가 대학에 복학했을 때 미국 선교사 애를 만났고 저때 내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외국인이랑 대화를 해봤다.

그 애는 미국 유타국 출신의 몰몬교(밀알성도교인가?) 선교사고 키가 존나게 컷다. 최소 190이상이었다.

내도 조선에선 기형아로 취급받는 키가 큰편의 애라 살면서 내보다 키 큰 애를 몇번 본적이 없는데 내가 누굴 아래서 위로 목을 올려 처다본 경우는 그 애가 유일 할 끼다.

몰몬교 그 애는 키가 내하고 차이가 날 정도로 더 컷다.

키가 비슷하면 누구를 아래서 위로 안 처다 보잖아. 근데 그 몰몬교 놈은 내보다 차이가 날 정도로 좀 많이 컷다. 그러니껜 최소 190이상이었는데 아마도 195 전후 정도 됐을 끼다 그 몰몬교 선교사 애가.

키는 존나 큰데 짧은 금발에 대갈통 작고 한글로된 “밀알성도교(나중에 찾아 보니 몰몬교)”인가 뭔가하는 표지로된 책을 가지고 있었다.

내 그 학교 최초 입학했을땐 FFF로 도배됐었는데 내가 복학한 뒤로는 D는 여러 개 받았지만 F는 저 캐나다 소아성애자 백개돼지새끼 한테만 유일하게 F를 받았었다.

나는 소아성애 백돼지 그 씨팔놈이 교양과목이고 하니 최소 B는 줄줄 알았는데 F를 주드라고 그래가 그 소아성애 백돼지년 연락처를 알아내 그 돼지새끼한테 왜 내한테 F를 줬냐 난 시험도 쳤고 출석도 전부다 했는데 왜 F줬냐 따지니 그 씨팔 캐나다 소아성애자 개씹돼지새끼가 방학을 맞아 지 년 캐나다 집구석으로 갔다 카드라.

씨발 그 캐나다 소아성애 백씹돼지새끼 출석하고 시험치면 D는 주야지 F를 때리네 그 미친년이.

난 모르면 모르는데로 답안지 써내지 난 남꺼 컨닝하고 족보보고 그런거 안 한다.

난 모르면 모르는데로 알아서 개소리라도 적어가 내지 난 컨닝하고 족보보고 그런거 안 한다.

대학 가봐라 전부다 족보에, 대리출석, 컨닝, 전문대 편입해 조교로 눌러 앉은 병신새끼들 시험 감독하면 지가 눈독들인 보지한테 알려주고 지랄병 난다 개새끼들.

저래도 대학은 졸업해라 고졸로 사니 남조선에서 살라면 대학 졸업장이 무조건 있어야 되고 뭐 대가리 골이 텅텅 비어도 아무 상관없다. 남조선에서 살라면 전문대 졸업장이라도 있어야 된다.

저때 대학 마지막으로 때려 쳤을때 저 때 돈문제도 있었다.

돈 문제 + 전공과목 씨팔년놈 C,D질, 교양과목 이었던 캐나다 백돼지 영어 F 등이 합쳐져 걍 등록금 안 내고 때려쳤다 이 씨발놈아.

저 때 돈 문제는 나중에 알고 보니 아니던데. 그냥 형식상에 청구를 내한테 한긴데 난 저런건 줄 모르고 실제로 저 돈을 전부다 내가 내야 된다 생각했는데 그냥 내가 안 내도 되는 형식상에 청구인건 나중에 알았다.

대학을 복학해가 돈 문제가 발생한게 아니고 다른게 있다 이 씨팔놈아.

내 다닌 대학은 1학기 등록금이 최초 입학했을 때 공대 임에도 100만원이 안됐고 복학했을 때도 200만원 전후였다.

물론 씨발놈아 다시 복학했을 때 WOW존나게 했다.

저땐 내가 젊어가 체력이 있을때니 저땐 학교 갔다 오고 하루 3~4시간 자면서 WOW를 해도 거뜬 했었는데 틀딱이 되니 요샌 시발 오락 2~3시간만 해도 골도 아프고 잠도 오고 하네.

내가 입학했을땐 졸업학점 같은게 없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여튼 저런게 새로 생긴거 같드라고.

내가 다시 대학에 복학했을 때 애새끼들 수준이 내가 입학했을 때보다 개존나게 떨어지는거 같드라.

애들이 뭐라노 대가리 처든건 좃또 없는데 어려운 말을 쓴다고 해야 되냐? 뭐 저런거 같드라. 나는 저 애들은 우리 때 전문대도 못 갔을 애들이 이제 기들어오는 갑네 생각했다.

복학하니 짱깨들 천지 베까리데. 짱께들이 돈이 되니깐 복학하고 난 후론 수업마다 서너명이 아니라 수십마리가 짱께인거 같드만 저 짱깨들 조선말도 못 알아 처먹을 낀데 여튼 짱께가 존나게 많고 조선 애들도 내가 최초 그 학교에 입학했을 때 보다 애들이 훨씬 더 저능하단 생각을 했다.

요샌 뭐 학점은행제인가 뭔가도 있던데 뭐 시발 이 나이에 어디 취업할 것도 아니고 저 딴거 해가 대졸 돼봐야 뭐 할라고. 걍 고졸로 살다 뒈지지.

당시 대학 졸업을 할라면 평균 C 2.5점이 돼야 하는데 C가 안됐다고 씨발놈아. 평균 C+가 C가 저게 안됐다고 내 등록금 안내가 제적당했을 때 평점이 1.8점인가 저랬을 끼다. 130점인가 140학점의 평균 평점이 1.8점이었으니 0.7점을 더 올릴라면 최소 1년 이상 전부다 A, B받아야 되는데 시발놈아 내가 어떻게 A,B를 처 받냐.

전공과목 개씨팔 지들도 개조또 모르면서 처지껄이는 개양아치새끼들이 C를 때리고 D를 때리는데.

저 개새끼들은 허구헌날 휴강에 시험도 전부다 족보로 내는 주제에 씨발년들이 지년이 뭐라 씨부리는지도 모르고 아가리 떠벌리는 양아치새끼들이 누구는 A를 주고 누구는 D를 주나 씨발년들이 개 꼴통대 입학한 놈년이면 그 새끼가 그 새낀데 저 씨발년들은 죄다 족보고보고 컨닝하고 대리출석하는 씨발 놈년들을 무슨 기준으로 A, B, C, D, F평가를 한단 말이고 저 개새끼들.

거 시팔 전문대 편입생 저 쓰레기들은 저런 편입 쓰레기들은 대가리 존나게 나빠가 저런 쓰레기들이 족보 잘 보고 아부 잘하기 때문에 전문대 편입 저런 대가리 개돌빡창 쓰레기들이 학점은 잘 받는다.

내가 존나게 억울한 건 내가 최초 저 학교에 입학했을 때 졸업 학점 2.5점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왜 시발년들이 내 입학했을 때를 기준으로 안하고 저 개새끼들은 세월이 흘러 졸업방법이 바뀐걸 내한테도 적용을 시키고 개지랄병이고 저 개새끼들.

나는 시발놈아 학번도 똑같다. 난 재입학이 아니라 복학이었다고 이 개새끼야.

그 입학한 학교에서 계속 같은 학번을 쓰고 최종적으로 제적당했으니 시발놈아 복학이지 어찌 재입학이냐.

내가 고등학교 졸업한 후에도 뉴스위크를 한 문단도 못 읽어 냈지만 그래도 계속 영어를 봤어야 하는 하는긴데 하는 생각이 들긴 든다.

조선말도 된건 모조리다 일본식 한자를 조선 책 갈긴년 지년들도 뜻도 모르고 일본식 한자를 사전을 찾아가 조선말로 그대로 번역이라고 이건 번역한놈 지도 뭔 소린지 모르니 같다 때려 처 때려 외워라인데 영어로 써진건 모든게 애들한테 때리 처 외우는 게 아니라 이해를 시키줄라고 최대한 풀어서 쉽게 쓰여져 있단 걸 내가 알게 된 것도 몇 년 안됐지.

그리고 미국의 “국”마다 법이 전부다 다르다.

니들 개돼지는 걍 개돼지로 살다 디지면 되고 니들 같은 건 저딴거 뭐 알 필요도 전혀 없으니 저렇다는거 인지나 하고 있으면 되.

조선인들은 미국은 어쩌니 저쩌니 하는데 도대체 그 조선인이 말하는 미국이 어떤 “국”을 가리키는건지 알 수가 없다.

지가 미국 50여개 국에서 전부다 살아 본 것도 아닐테고 Respect를 존경, Bully를 왕따, Lonewolf를 왕따 테러범이라 번역하고 짧은 신문지 번역할 줄 아는 애도 거의 전무후무하다 시피한 조선인들이 미국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잘 아는 애들은 왜 이리도 많은지 참 요상타.

니들 미국은 변호원시험도 미국 “국”마다 전부다 난이도가 천차만별로 다 다른 걸 알고 있는 애가 있것냐? 걍 넘어가자. 돼지 귀에 경 읽어 줘야 뭐하것냐.

미성년자는 가석방이 있는 무기징역은 받아도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은 흔치 않는데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 더하기 30년을 받은 제씨 오스본

여튼간에 2002년 생으로 당시 14살이던 제씨 오스본은 2016년 9월 28일 집구석에서 지 애비 제프리 오스본의 대가리에 총 3방을 쏴가 죽인 후 지 애비의 차를 몰고 약 5km쯤 떨어진 지가 다니기도 했던 타운빌 초등학교로 가서 밖에서 놀고 있는 애들에게 권총을 갈겨 어린이 3명 선생 1명이 총을 맞았는데 총에 맞은 어린이 3명중 1명이 사망해 총 사망 2명 부상 3명의 사상자를 내는 사건을 벌였고 재판을 받았다.

제법 부유한 가정에서 자란 제씨 오스본은 재판쇼에서 “난 그때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다 말하고 싶다. 내가 왜 그런 짓을 했는지 정확한 이유를 난 모른다. 나의 미래를 위해 희망을 주길 간청한다. 난 도움이 절실한 애다”라 말했다.

2건의 살인, 3건의 살인미수로 고발된 제씨 오스본을 판새끼 러튼 매킨토시는 생존자들과 희생자들의 가족, 친척 그리고 정신병자 상담원, 이 사건을 조사한 조사원들의 권유대로 제씨 오스본이 미성년자 임에도 살인 2건에 대해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 때렸고 살인미수 3건으로 추가로 30년을 더 때려 미성년자 제씨 오스본은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 더하기 30년을 받았다.

제씨 오스본

이 사건으로 미국의 한 국가인 싸우스 캐롤라이나국은 미성년자라도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을 때린다는 걸 알 수 있겠다.

조선인 99.99%가 영어 개조또 모른다.
여기도 영어는 어떠니 저떠니 개소리 나불거리는 애들 있을 낀데 그 애한테 영어 신문지 아무거나 한 개 번역 해봐라고 던져 줘봐라. 99.99%의 자칭 영어 선생, 해외 유학 출신 애들이 신문지 제목도 뭐라 갈겨져 있는건지 제대로 모를끼다.

특이한 경우는 있지. 애비, 애미가 조선인인 미국이민 2세고 저 애가 조선말을 어릴 때부터 말을 하는게 아닌 조선말로 된 책을 봤다면 영어 신문을 한글로 번역을 존나게 잘할 낀데 저런 애가 할 짓이 없어 이런 데서 영어는 어떠니 저떠니 지껄일 확률은 낮겠지.

니들한테 사기치는 거지 니들 영어 개조또 모르잖아. 그러니 지가 유학했다며 맘대로 사기치는거지 그러니 니들이 개돼지들이지.

대가리가 있으면 생각을 해봐라.

평생 영어를 못한 애가 유학 4년, 어학년수 1개월 갔다왔다 해가 뭐가 달라지겠냐.

돈만 있으면 당연히 니도 유학을 갈 수 있지.

유학이란게 외국인은 돈만 주면 미국 어느 대학이든 수업을 듣게 해주고 또 그 해당 학생 국적의 언어가 가능한 애를 고용해 그 유학온 애한테 배정을 시켜준다 임마.

저건 미국이 매우 개짓거릴 하는긴데 미국이 왜 저러냐면 저게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지배에 도움도 되고 돈도 벌고 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미국이 돈을 받고 외국인들에게 대학졸업장을 내다 팔고 있다.

남조선 출신의 어떤 년이 지가 미국 변호원 자격증을 땃는데 변호원으로 취업이 안된다 저건 지가 아시아인이라 차별받는 것이라 주장하는데 미국은 “국”마다 변호원 시험 난이도가 천차만별로 틀리고 또 미국은 재판을 할 때 꼭 변호원을 안 써도 된다.

미국은 재판할 때 살인범이라도 지가 지 스스로를 변호할 자신이 있으면 지가 교도소안에서 자료 찾아가 지가 변호를 해도 된다. 남조선은 무조건 재판을 할 때 변호원을 사서 쓰던 국선 저 쓰레기들을 쓰던 해야 되는데 미국은 아니라고.

로드니 알칼라, 테드 번디, 딜란 루프, 찰스 맨슨 등등 살인범 중에도 변호원을 고용했지만 시원찮아가 지가 지 스스로 변호한 경우도 많다 임마.

미국은 또 변호원 시험이 한정 인원을 뽑는 시험이 아닌 절대 평가고 미국 국마다 시험 난이도가 천차만별이라 로스쿨을 졸업하면 변호원 자격증 따는게 쉬워 능력에 따라 천차 만별이고 변호원 자격증도 존나게 흔하다.

미국선 로스쿨을 졸업을 안해도 변호원 사무실에서 일정기간 일을 해도 변호원 시험을 칠 수 있다.

남조선 같은 경우는 니가 만일 범죄를 저지르면 무조건 변호원이 있어야 되지만 미국은 돈없으면 국선쓰고 국선이 시원찮다 생각되면 미국은 지가 하면 되고 미국은 변호원 자격증도 흔하니 미국은 변호원이 남조선 애들이 생각하는 것과 다르다.

미국서 변호원 자격증을 취득했단 그 여자가 미국 어느 국에서 시험을 쳤는지 그 여자가 영어를 미국 일반인들 만큼이라도 표현을 할 수 있고 이해를 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지.

미국엔 변호원 자격증이 일정 시험 성적만 통과하면 전부다 뽑는 절대평가라 흔한긴데 니가 미국인이라면 미국서 태어나 자란 것도 아닌 아시아 출신의 그 여자를 쓰것냐? 아니면 니가 스스로 하것냐?

미국은 절대평가로 일정 점수를 넘으면 전부다 운전면허증과 똑 같게 변호원 자격증을 준다.

미국서 변호원 시험이 가장 쉬운 나라들
싸우스 다코다, 미저리, 위스콘신, 아이오와, 몬타나등은 변호원 시험 합격율이 90%이상이고 어려운 국가는 캘리포니아, 오레곤, 와싱턴, 네바다국등으로 변호원 시험 합격율이 70%대다.

니가 돈 많은 돌빡인데 거짓말에 천부적인 소질이 있어 변호원질을 남조선에서 하고 싶음 미국 싸우스 다코다국이나 위스콘신국가서 변호원 대리시험 칠 애 구해가 국제 변호원 자격증으로 남조선서 일하면 되것네.

변호원이란 직업이 거짓말을 눈깜빡 하지 않고 얼마나 뻔뻔하게 잘 하느냐가 변호원으로서 성공하냐 실패하냐에 중요한데 미국서 태어나 자란 것도 아닌 동양년이 무슨 미국서 인종차별을 받아 미국서 변호원 질을 못해 병신그튼년이. 니 같은 스스로 개똥을 세뇌시킨 정신병자년을 미국서 조선민족 상대로 장사하는 조선민족 업체 아니면 누가 쓰냐.

남조선에서 왜 꼭 변호원을 써야 되것냐?
평생 개똥을 지대갈빡에 스스로 세뇌시킨 판새놈년들이 말끼를 못알 처먹는 개돌빡이니깐 강제로 쓰게하는 거지.

조선에서 살라면 일본어 학습해라. 조선말의 근본이 일본어고 일본한자의 음만 조선말이란 기호로 표기돼 매우 많이 쓰인다.

영어를 학습 할라는 애는 아래 글을 보고 다시 생각해봐라.

Out of 191 million adults in the US, as many as 44 million cannot read a newspaper or fill out a job application. Another 50 million more cannot read or comprehend above the eighth grade level.
미국 문맹율은 1%지만 미국 성인 절반 가량이 중2 이상 수준의 영어(미국인에겐 모국어) 글은 제대로 이해를 못한다는 소리다.

조선인이 유일하게 타국어로 된 책을 읽는 게가능한 언어는 근본없는 조선말의 근본인 일본어가 유일할 뿐더러 조선말의 대부분은 일본의 한자를 한글이란 기호로 표기한 껍데기일 뿐이다.

니들이 배우는 영어는 만구짝에 아무 쓸모 없는 엉터리 조선 영어고 니들은 그냥 무조껀 영어를 학습하면 안된다.

일본어를 계속 매국노 친일파 거리며 못 배우게 하려는 이유는 가축인 니들을 계속 개돼지가축으로 부려 먹기 위해서고 친일파 매국노 거리는 저 개새끼들 지년 자식들은 죄다 일본어 배우게 시키고 영어 몇마디 쏼라 쏼라 거리면 우와 하는 무식한 개돼지 가축들 조련권 획득 할라고 돈 때려 메기가 미국가서 졸업장 안 사오냐.

일본어가 무슨 3개월 6개월만에 가능해 이 미친것아.

내가 일본어를 전혀 못해 모르것는데 일본어도 최소 10년 이상은 잡고 날마다 조금씩 해야 될낀데 이 미친것아 무슨 3개월 6개월이야 정신병자 대가리 빡창 수레가 천박하다며 150년 전만 해도 수레끄는 걸 금지시킨 가축의 종자년들아.

영어 일본어 저런 언어 자체를 학습하는 건 전혀 중요하지 않다.
만일 조선말로된 책이나 글이 영어 일본어로된 책 글들만큼의 수준과 내용이 된다면 영어 일본어를 몰라도 아무 상관 없어.

하지만 조선말로된건 그냥 모조리다 쓰레기다. 그냥 한 개도 빠짐없이 조선말로된건 그냥 무조껀 쓰레기 날조 조작 선동 거짓말 엉터리 오역 개역된기고 니들이 외국 신문이라고 볼 수 있는 외국 신문은 일본신문이 유일하다.

니들은 태어나 단 1번도 월스트리트, CNN, 와싱톤타임즈, 뉴욕포스트(전부다 유태인 신문지)를 니들은 단 1번도 외신을 본적이 니들은 태어나 단 1번도 없고 니들이 외신이라 본건 저 신문지들 내용을 전혀 이해 못하는 애가 본 감상문일 뿐이고 저건 현재도 마찬가지다 임마.

니들이 볼 수 있는 유일한 외신은 그나마 번역이 좀 되는 일본 신문을 구글 번역기에 돌려 보는게 유일하나 구글 애들이 고의로 번역을 조작한다는 글도 있다.

나도 대가리가 존나게 나쁜데 니년들은 내보다 더 개똥대갈통이라고 거짓말, 이간질, 협잡질이 유전적으로 아가리에 베인 십빡년아.

내 대가리가 좋았으면 도박 홈페이지를 만들어가 돌리고 있겠지 시발놈아 맨날 주식이 라면 콜라에 담배 처 까고 오락질이나 하고 양산형 제로보드로 노가다식으로 롬파일이나 처 올렸겠냐 시발년아.

난 일본어를 배아가 내가 일본인 행세를 할 생각있는데 일본어를 보니 어렵네.

난 내가 죠센징이인게 쪽팔리고 일본인 행세를 하기 위해 일본어를 배울 생각은 있다.

내가 죽기 전까지 조센징이를 탈출 못하겠지만 내가 만일 외국 간다면 난 중국인이라 말하면 말했지 이런 집단 노예 쓰레기 단체 죠센징이 출신이란 말은 안한다.

내가 북조선, 그 국제 광대, 게이팝 저런 병신들을 탄생시킨 노예집단 출신이란게 쪽팔리고 수치스럽다.

게이팝을 국제 공산당 일루미나티 애들이 소아성애와 트렌스젠더(정신병)를 창궐 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국제 공산당 애들이 외국에선 병신 아니면 처 듣지도 않는 게이팝을 계속 홍보하고 있는 걸로 난 알고 있다.

먹방이란것도 하는 새끼나 보는 새끼나 둘다 정신병자 아니가. 남 처먹는걸 왜 보며 왜 지 처먹는걸 남한테 보라는 건지 이해가 안가네.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