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델란드 헤이그시에서 칼부림 사건 발생

https://news.sky.com/story/the-hague-several-hurt-after-stabbing-in-shopping-area-11873848

네델란드 헤이그시에서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아 쇼핑을 하러 시장에 나온 사람들에게 무차별 칼부림질을 하는 사건이 발생해 3명이 부상을 입었지만 3명 모두 현재 퇴원한 상태다.

현재까지도 용의자를 체포하지 못한 상태고 목격자에 따르면 45~50살쯤으로 보이는 북아프리카계에 회색운동복 차림을 하고 있었다 말햇다.

현지 잡새는 이번 사건이 국제 조직폭력단체와 연관부분에 대해선 말하기 너무 이르다 말했다.

헤이그시 칼부림 사건이 일어나기 불과 몇시간전인 11월 29일 금요일 영국 런던특급시에 있는 런던 다리에서도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일어나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당했고 런던 칼부림 사건 용의자는 현장에서 짭새 총에 맞고 죽었다.

런던 칼난자 범인은 28살 우스만 칸으로 2012년 테러 혐의로 수감됐다 2018년 12월 제대한 국제 조직폭력단체와 연관돼 있던 애였다.

우스만 칸이 칼난자를 일으키자 주변 행인들이 그에게 달라 들었다 하고 영국은 사실상 서유럽국가중 유일하게 개인총기 소지가 금지된 국가나 다름없기 때문에 런던폴리스들도 평상시엔 총을 소지하지 않지만 주변 행인들과 우스만 칸이 대치할때 또 다른 총든 잡새가 갑자기 차를 타고 와서 내린 후 우스만 칸에게 2발을 발사해 우스만 칸이 현장에서 별세 했다고 한다.

서유럽 국가중 유일하게 개인총기소지가 금지된 것이나 다름 없는 영국 런던시의 살인율은 개인총기 소지율 1인당 1.2개꼴인 미국 뉴욕시의 살인범죄율을 뛰어 넘었다.

영국은 1990년대 중반 개인총기소지가 사실상 금지된 것이나 다름 없게 된 이후 꾸준히 칼을 사용한 살인율이 증가해 현재 영국 런던에선 칼이나 염산으로 타인을 살해, 해하는 행위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Online Free 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