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포해전, 도도 다카도라의 적선 26척 전멸

적진포와 합포에서 적선 20척 추가 격멸. 적 2400명 가량 사망

조선 수군 피해: 부상자 2명에 불과, 함선 손실 없음

 

 

사천해전, 당포에서 21척 격침, 당항포에서

39척 격침, 율포에서 7척 격침.

왜군 총 10120명 사망

조선 수군 피해: 전사자 11명에 불과 함선 손실 없음

 


한산도 해전, 적선 70척 분멸, 왜군 8980명 가량 전사.

탈출자는 400명에 불과. 무인도인 한산도에서 13일간 표류.

조선 수군 피해: 부상자 3명 함선 손실 없음

 


안골포 해전, 구키 요시다카, 가토 요시아키의

적선 40여척 개박살. 적 1800명 가량 사망

조선 수군 피해: 총 전사자 19명에 불과 함선 손실 없음

 

 

부산포 해전. 5번의 소규모 기습을 당하나 왜군을 죄다 바다에 쓸어넣고 적선 130여척 박살.

왜군 사상자 33780명

조선 수군 피해: 전사자 6명에 불과 함선 손실 없음

 


명량해전.13척(2400명)으로 적 330척(10만 대군) 격퇴.

적선 29척 격파, 전선으로서 기능을 잃은 전선 133척 이상.

조선측 피해: 전사자 11명에 불과 함선 손실 없음

 


노량해전. 적선 350척 이상 격침.적 사망자 5만명 가량

조선 수군 피해:200명 가량 전사 함선 손실 없음

 

 

첩보와 정보를 무척 중시해서단 한번도 왜군에게 기습을 당하지 않았고, 왜군이 어설프게 기습이나, 야습을 기도하다 조선수군의 매복에 걸려역으로 관광타기 일쑤.

 

특히 처음으로 그와 맞붙은 도도 다카토라가 제일 많이 당했다. 다카토라 뿐만 아니라 와키자카 야스하루, 구키 요시타카, 가토 요시아키, 고니시 유키나카, 구루지마 미치후사, 시마즈 요시히로등 다른 내노라하는 일본의 전국구급수군의 장수들도 전부 이순신에게 개관광.

 


이순신이 지휘한 전투에서 침몰선은 0척, 사상자 합하여(사망자가 아니다. 전사+부상) 100여명밖에 안 되는 숫자다.

 


오히려 역병으로 죽은 이가 더 많다.